The Korea Herald

ssg
소아쌤

[헬로 한글] 푸른 눈의 한글 선생님, 미국인 유튜버 빌리 고

By Choi Jae-hee

Published : Feb. 26, 2023 - 22:23

    • Link copied

1세대 외국인 출신 한국어 교육 영상 크리에이터

재미로 시작한 온라인 한국어 튜터링이 유튜버의 길로

한글 관련 다양한 숏폼 콘텐츠로 55만 명 구독자 매료시켜

유튜브 채널 유튜브 채널 "Learn Korean with GO! Billy Korean"을 운영하는 빌리 고 (출처: 빌리 고)

글로벌 한류 열풍에 힘입어 유튜브를 비롯한 다양한 동영상 공유 플랫폼에서 한국어와 한국 문화에 대한 영상 콘텐츠가 넘쳐나고 있다.

특히 눈에 띄는 건 한국어를 유창하게 구사하는 외국인 크리에이터들이다.

영어와 한국어를 자유자재로 사용하며 한글에 대해 강의하거나 한국의 음식과 문화를 소개하는 영상들은 한국 누리꾼들의 이목을 집중시킨다.

그 중에서도 55만 명이 넘는 구독자 수를 거느리고 있는 미국인 유튜버 빌리 고(Billy Go·36)는 남다른 존재감을 과시한다.

빌리 고는 지난 2012년에 유튜브 채널 "Learn Korean with GO! Billy Korean"을 개설해 한글, 기초 문법, 단어, 생활 예절, 한국에서의 삶 등 한국어와 한국 문화에 대한 영상들을 10년이 넘게 제작해왔다.

또한 그는 gobillykorea.com이라는 별도의 웹사이트에서 온라인 강좌를 운영하고 한국어 학습 교재를 직접 제작하고 출판하는 등 한국어 강사로서도 활동 영역을 넓혀 왔다.

그는 최근 코리아헤럴드 인터뷰에서 “한국어 학습을 통해 인기 있는 유튜버가 되었고 한국인 아내를 만나게 되었습니다. 한국어를 공부하지 않았다면, 지금 내가 무엇을 하고 있을지 상상할 수 없을 정도로 이를 통해 많은 기회를 얻었다”고 말했다.

빌리 고와 한국과의 인연은 그의 대학 시절인 2005년으로 거슬러 간다.

그는 “대학교에서 만난 한국인 친구들과 어울리면서 한국에 대한 흥미를 느꼈다”며 처음에는 시중에 파는 한국어 교재에서 기본 한글 자모 옆에 영어 로마자를 써서 무조건 외우고, 한국어 단어와 문장을 반복해서 쓰면서 공부했다고 한다.

이렇게 독학으로 한국어 실력을 쌓은 그는 자신처럼 한국어에 관심이 많은 외국인 학습자들을 위해 레딧, 페이스북 등 다양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한글, 한국어 문법 등과 관련된 질문에 대해 답을 제공하며 지식을 공유했고, 이는 그의 유튜브 활동의 계기가 됐다.

그는 “몇몇 외국인 학생들은 긴 강의를 듣기보단 한국어 관련해서 자신들이 알고 싶은 특정 내용에 대한 답만 얻길 원한다”며 “유튜브에서 길지 않은 영상으로 한글, 문법, 단어 등 한국어에 관련된 정보를 제공하면 좋을 것 같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한국어를 배우는 외국인 학습자들에게 “언어 학습은 해당 언어를 실제로 사용해야 눈에 띄는 실력 향상을 얻을 수 있다”고 조언했다.

그는 “미국인인 나의 뇌는 영어로 문장을 만드는 데 익숙해져 있었기에 처음에는 한국어로 간단한 문장조차도 어렵게 느껴졌다”며 “혼자 공부할 때 배운 단어와 표현을 한국인 친구들 앞에서 말해보는 것이 가장 효과적인 공부법이었다”고 덧붙였다.

원문

[My Hangeul Story] Meet Billy, YouTube’s self-starter Korean tutor

YouTube is home to a myriad of creators catering to people interested in Korean language and culture, but not many have the presence of Billy Go.

The 36-year-old American has nearly 544,000 followers, amassed through a decade of engagement and several hundreds of tutoring clips and posts.

His YouTube channel, which started in 2012, “Learn Korean with GO! Billy Korean” mostly features short-form videos of 10 minutes or less that teach the Korean alphabet, words and phrases, as well as some tips on Korean culture, travel or life in Korea.

“While there were some free online lessons on the Korean alphabet in those days, those were often unorganized and required foreign learners to sign up for an entire lesson just to find the answer to a simple question,” he said.

It was his Korean friends whom he met at college in 2005 who sparked his interest in Korea. In the years that followed, he studied the language outside classroom alone.

By 2010, he was comfortable enough in Korean to answer questions or offer tips on Korean to users of Reddit, Facebook or other online platforms.

“Basically, I gave answers to their questions about the Korean language. I wasn’t being paid for this, but I was willing to spend hours every week answering the questions. It was rewarding to be able to help others who were trying to learn the same language that I was learning,” he recalled.

Over the years, his YouTube channel has blossomed into a business, with him publishing his own series of books, launching online courses and operating a separate website called gobillykorea.com.

He described his journey to mastering Korean as opening “a door of opportunity.”

“Studying Korean has helped me to become a popular YouTuber while allowing me to meet my Korean wife. It has opened up so many doors that I never knew existed. I owe a large portion of my life to having studied the Korean language, and I can’t imagine what I would be doing now if I hadn’t studied it,” he said.

So how did he study?

In the beginning, he copied all of the basic Korean letters from a book and their English Romanizations to memorize them.

“Then I wrote Korean words and sentences over and over again, which helped me to remember the Korean alphabet.”

One of his tips for learners was to just speak Korean as much as possible.

“My brain was used to making sentences in English and having to organize everything almost backward made even the simplest sentences tricky for me. Actually using what you’re studying will make the most noticeable difference," he said.

"If you’re using a book or lessons, go out and use what you’re learning. Make friends who you can practice with, and just use whatever you can. Don’t let the fact that you’re not yet able to speak Korean prevent you from speaking Korean.”

For his favorite Korean word, he chose “bae,” which has multiple meanings, including pear, boat and stomach.

By Choi Jae-hee (cjh@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