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 Herald

ssg
지나쌤

[헬로 한글] "이젠 한글 까막눈 아니에요" 미 배우 토마스 맥도넬의 한글 사랑

By Choi Jae-hee

Published : Jan. 25, 2023 - 13:45

    • Link copied

미국 배우 토마스 맥도넬 (출처: 토마스 맥도넬) 미국 배우 토마스 맥도넬 (출처: 토마스 맥도넬)

미국 CWTV 드라마 ‘100’에서 주연 핀 콜린스 역을 맡아 유명해진 미국 배우 토마스 맥도넬 (37)은 국내 팬들 사이에서 ‘한국어 수집가’로 불린다.

2017년부터 매달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한국어 트윗을 게재해온 그는 “심심해”, “이거 실화냐?” 등 짧고 간단한 한국어 문장은 물론, “야 전정구기 나 꼬시지마,” “준표야 밥은 먹고 다니냐?” 와 같은 의미심장한 글을 올리며 세간의 이목을 받아 왔다. 현재 그의 트위터 글의 90퍼센트가 한국어로 쓰여져 있을 정도.

처음에 그는 뜻은 모른 채 그저 보기에 예쁜 한글 글자를 말 그대로 수집해서 트윗했었다. 하지만 그간 개인 교습까지 받으며 공부한 끝에 이젠 한글을 읽고 쓸 수 있고, 일상적인 한국어 대화는 이해하는 한국 문화 팬이 되었다.

맥도넬은 최근 코리아헤럴드와의 인터뷰에서 한국어는 “품격 있고 인간공학적인 언어”라며, “한글의 효율성과 한글이 창제된 배경이 매우 흥미롭게 다가온다”고 말했다. 또한 “몇 년 전 한국 여행을 통해 언어 뿐만 아니라 문화에 대해서도 많이 배웠다”며 현재는 한국 영화와 음악에 빠져있다고 전했다.

토마스 맥도넬이 코리아헤럴드의 창간 70주년을 축하하는 한글 메시지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출처: 토마스 맥도넬) 토마스 맥도넬이 코리아헤럴드의 창간 70주년을 축하하는 한글 메시지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출처: 토마스 맥도넬)

그는 최근 박찬욱 감독의 영화 '헤어질 결심'에 봤다며 “놀라운 영화”라고 평했고, 빠른 시일 내 송강호, 배두나, 강동원, 이지은(아이유) 등 국내 유명 배우들이 총출동한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영화 '브로커'를 보고 싶다고 말했다. 또 빠른 시일 내에 “한국에 다시 가서 독립영화를 제작하고 싶다”고 했다.

처음 한국어 트윗을 시작했을 때 그는 사실 한국어 뿐만 아니라 다양한 나라의 언어로 트윗을 하며 해외 팬들과 소통하는 중이었다. 그런데 유독 한국어로 트윗을 하면 한국 팬들의 반응이 남달랐다고.

그는 자신이 한국에서 이 같은 관심을 받은 것을 그간 한국과 미국의 정치적, 문화적 교류 관계가 한국이 미국을 바라보는 방향으로 주로 일어났기 때문이 아닐까 한다고. 이젠 그 반대로, 미국 배우가 한국어로 트윗을 하고, 세계인이 한국 문화에 관심을 기울이는 방향의 전환이 일어나고 있는 것이 이 현상의 핵심이 아닐까 나름 분석하고 있다.

가장 좋아하는 한국어 단어는 ‘삼’은 꼽은 맥도넬은 그 이유에 대해 “주로 숫자 3을 뜻하지만, 대마초의 원료가 되는 대마를 의미한다는 점에 많은 미국인이 흥미로워 한다”고 전했다. 또 그는 “한국에서 마약 관련 범죄가 증가 추세라고 들었다”며 해당 이슈에 대한 관심을 드러냈다.

미국 뉴욕 주 맨해튼 출신인 토마스 맥도넬은 지난 2008년 개봉한 영화 ‘포비든 킹덤-전설의 마스터를 찾아서’로 데뷔했다. 지난해 미국 NBC의 텔레비전 드라마 ‘조이의 특별한 플레이리스트’ 출연한 바 있다.

원문

Hollywood actor Thomas McDonell's accidental affair with Korean language

First drawn by Hangeul's beauty, 90 percent of American actor's tweets are now in Korean

American actor Thomas McDonell, best known for his role as Finn Collins in the US television network CW’s post-apocalyptic series “The 100,” has a rather peculiar presence on Twitter.

One day in 2017, he made his first tweet in Korean. At that time, he was into tweeting in various languages to reach out to people from all over the world who were looking at his profile.

His tweets are usually simple expressions -- "I'm bored," "Is this for real?" -- in "banmal" the simplest and most informal form of Korean.

But over time his use of the language has become more natural and sophisticated.

Last year, a mention of Jungkook of K-pop phenomenon BTS even made entertainment news headlines in Korea. His tweet was, “Stop flirting with me Jungkookie,” written in Korean.

More than 90 percent of his recent tweets are now in Korean, which until a few years ago didn’t mean much to him.

“When Korean people started looking at me, and I started tweeting their Korean bios, something was different. Koreans really responded to an American tweeting in Korean,” McDonell, 37, said in an interview with The Korea Herald.

“I think Korean people’s attention to my Korean tweets has to do with the cultural and political history of Korea and the US -- how for a long time the gaze of the world was to the West, to the US, and how recently, that gaze has been shifting in particular toward Korea,” the actor mused.

“I think this is the meaning of Hallyu, or the Korean Wave.”

In the beginning, McDonell just copied some words or phrases from tweets written in Korean. As Korean letters seemed like artistic lines and curves to him, rather than recognizable letters of a language, his selection was largely based on how attractive their shapes were.

After discovering Korean films and music, his interest in the language deepened and he buckled down to study the language.

“I’ve mostly studied Korean on Twitter and at museum exhibitions. And for a while I had a tutor whom I met online while I was living in Texas filming a war movie,” he said.

The actor said just two nights prior, he had watched Korean director Park Chan-wook's latest feature film “Decision to Leave.” “It was fantastic. And I’m going to see ‘Broker.’”

“Broker” is the first Korean-language film project by Japanese auteur Hirokazu Kore-eda and features a cast of well-known Korean actors, including Song Kang-ho, Bae Doo-na, Gang Dong-won and Lee Ji-eun, better known as singer IU.

After five years of tweeting in Korean and some years of language study, McDonell says he now understands daily conversation in Korean and can read plain Hangeul, the Korean alphabet, on Twitter.

His favorite Korean word is “sam" as it carries more than one meaning.

“It means three, like the number, and also can refer to hemp, like cannabis – what a lot of people in the US call ‘weed,’” he said, adding that many American learners found this interesting. “I see on the news that there have been a lot of high-profile weed crimes in Korea lately as well.”

Aside from the language itself, he has always been intrigued by the history behind Hangeul.

“Korean is an elegant, ergonomic language. The most interesting aspect of Hangeul is its efficiency and the story of how it was created,” he said.

The writing system was introduced by King Sejong in 1443 to promote literacy among common people. The educated elite at that time were using classic Chinese characters, which reinforced their monopoly on knowledge and learning.

“I visited Korea once with my friend. I learned a lot on that trip about the language but especially about the culture. I want to make a film in Korea. I’d love to come back soon,” he said.

McDonell's film debut came in 2008's “The Forbidden Kingdom," starring Jackie Chan and Jet Li. In 2021, he appeared in an episode of Emmy-winning NBC musical comedy TV series “Zoey's Extraordinary Play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