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시골 마을서 3개월간 남아만 216명 출생

"불법 낙태 결과로 추정"…남아선호로 인도 성비 불균형 심각

  • Published : Jul 23, 2019 - 09:36
  • Updated : Jul 23, 2019 - 09:36

인도의 한 시골에서 3개월간 남자 아기만 200여명이 출생한 상황이 발생, 현지 당국이 조사에 착수했다.

남아선호가 강한 인도 시골의 분위기를 고려할 때 여아는 대부분 불법 낙태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현지 매체는 분석했다.

힌두스탄 타임스 등 현지 매체는 22일 인도 북부 우타라칸드주 우타르카시 지역의 132개 마을에서 지난 3개월간 216명의 아기가 태어났는데 이들 가운데 여아는 단 한 명도 없다고 보도했다.


(연합뉴스)

신생아 성비가 이처럼 불가사의할 정도로 불균형을 이루자 지역 당국에도 비상이 걸렸다.

지역 당국은 주 의원, 연방 정부에서 파견된 보건 담당자 등과 긴급회의를 열고 대책을 논의했다.

지역 당국 관계자는 "어떤 요인이 이 같은 성비에 영향을 줬는지 모니터링하고 있다"며 "구체적인 이유를 파악하기 위해 설문 조사와 연구가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이 같은 현상이 발생한 배경에는 현지의 무분별한 낙태 문화가 자리 잡고 있다는 추정이 제기됐다.

사회운동가인 칼파나 타쿠르는 "석 달 간 여아가 한 명도 태어나지 않은 것은 단순한 우연일 리가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는 분명히 이 지역에서 여아 낙태가 빚어졌다는 점을 뜻하며 이를 막기 위해 정부는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인도에서는 시골을 중심으로 여아에 대한 불법 낙태가 만연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집을 보낼 때 엄청난 지참금(다우리)을 내야 하는 관습 때문에 여아를 기피하는 것이다.

이 때문에 여아가 태어날 경우 아예 호적 신고를 안 하는 경우도 많다.

AP통신이 지난해 초 인도 정부의 통계를 인용해 보도한 바에 따르면 인도에 호적이 없는 여성의 수는 6천300만명에 달한다.

이런 이유 등으로 인해 2015∼2017년 기준 인도 남자 1천명당 여자의 비율은 896명에 불과한 것으로 집계됐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