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 Herald

ssg
지나쌤

바닥에 떨어진 음식 ‘5초 룰’의 진실

By 김윤미

Published : Sept. 20, 2016 - 14:33

    • Link copied

바닥에 떨어진 음식을 빨리 주워 먹으면 괜찮다는 말이 있다. ‘5초 안에 집어먹으면 안전하다’라고 알려진 ’5초 룰‘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바닥에 있는 박테리아는 음식에 옮겨붙는 시간이 1초도 안 걸릴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공개됐다.

미국 뉴저지의 러저스 대학교(Rutgers University)의 도날드 샤프너 박사는 “5초룰은 지나치게 단순화된 것이다”라며 “박테리아는 즉시 옮겨질 수 있다”라고 말했다.

(셔터스탁) (셔터스탁)


그가 이끄는 연구팀은 스테인레스 스틸, 세라믹 타일, 나무, 카페트 등 4가지 바닥을 박테리아로 오염시켰다. 그리고 음식을 떨어뜨린 후 1초 후, 5초 후, 30초 후, 5분 후에 각각 음식에 묻은 박테리아 오염도를 측정하였다. 실험에 사용한 음식은 수박, 빵, 버터바른 빵, 그리고 젤리과자였다.

일반적으로 바닥에 머문 시간이 오래될 수록 박테리아 오염도는 높아졌다.

하지만 일부 박테리아는 1초도 안되어서 음식으로 옮겨졌다.

수박의 오염도가 가장 높았고 젤리과자가 가장 낮았다. 수박의 오염도가 높은 원인은 수박의 높은 수분 함량에 있었다.

샤프너 박사는 “박테리아는 다리가 없다. 음식에 수분이 많을 수록 박테리아 오염의 가능성은 더 높다”라고 말했다. 바닥의 경우 다른 바닥재보다 카페트가 오염도가 낮았다.

(kh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