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공항 ‘알몸 투시기’ 결국 전면 철거

  • Published : Jan 21, 2013 - 16:43
  • Updated : Jan 21, 2013 - 16:43

미 연방교통안전청(TSA)은 18일(현지시간) 미 공항 전역에 설치된 ‘알몸 투시기’로 불리는 보안검색 장비를 6월까지 전면 철거한다고 밝혔다.

이는 장비 제조사 OSI가 전신 스캐너를 보완할 소프트웨어 개발이 불가능하다고 통보한 데 따른 것이다. 지난해 미 의회가 이 알몸 투시기의 철거를 입법화하면서 해당 투시기의 요건을 바꾸라고 했으나, 제작 회사가 이를 충족하지 못해 기존의 알몸 투시기는 전부 철거된다고 TSA는 밝혔다.

(123rf)

TSA는 지금까지 30개 공항에서 사용된 래피스캔 스캐너 174대를 제거할 계획이며 L-3에서 출시된 60대의 기계로 대체할 계획이다.

기존의 래피스캔 스캐너는 승객의 알몸 전체를 투시하여 사생활 침해라는 비난을 받아왔었다.

교통안전청은 워싱턴 소재의 전자프라이버시정보센터로부터 OSI의 스캐너는 사생활 침해라는 이유로 고소를 받은 후로 OSI와 L-3에 승객의 몸 형상 이미지가 덜 노출 되는 프로그램을 개발할 것을 요청했다.

L-3는 교통안전청의 요구에 따라 2011년 프로그램을 개발을 마쳤으나 OSI는 2014년까지 프로그램 개발이 어렵다고 한 것에 따라 OSI의 스캐닝 장비를 전격 철거하기로 결정했다.

교통안전청은 개인 정보를 미리 제출하여 노출이 덜한 스캐닝인 프리체크(PreCheck) 프로그램 확장을 통해 신체 스캐너에 사람이 많이 몰리는 것을 방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관련 영문 기사>

‘Naked’ X-ray body scanners to be withdrawn from U.S. airports 

By Kim Ji-yeon, Intern reporter

Naked-image scanners will be removed from airports in the United States, the BBC reported.

The U.S. Transportation Security Administration decided to terminate its $5 million (5.29 billion won) contract with OSI Systems after the company failed to meet the deadline for producing less-revealing passenger images. Accordingly, “naked” X-ray scanners are set to be removed by June 2013, the agency said.

The TSA, however, is not stopping the use of full-body scanners. Sixty full-body scanners from L-3 Communications Holdings, agency’s other supplier, will be used after the agency ships off the remaining 174 Rapiscan machines by OSI.

OSI’s Rapiscan machines that use W-ray radiation to detect objects under passenger’s clothes have been criticized by the public for being over-revealing and for privacy problems.

In addition, the TSA has been sued by the Washington-based Electronic Privacy Information Center Airline for violation of privacy laws, leading the agency to ask OSI and L-3 to develop software with less revealing images.

While L-3 was successful in developing its new software in 2011, OSI said it wouldn’t be able to deliver its program until 2014, said John Sanders, the TSA’s assistant administrator for security capabilities.

“We are not pulling them out because they haven’t been effective, and we are not pulling them out for safety reasons. We’re pulling them out because there’s a congressional mandate,” Sanders said. 
(jiyeon.kim23@heraldcorp.com)
subscribe
헤럴드 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