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Beer finally considered alcohol in Russia

Russians have long treated beer as a soft drink.

But now it will become officially classified as alcohol as the lower house of the Russian parliament passed the bill on Tuesday that changes the status of beer, the Telegraph reported Wednesday.

Russians are known as the world’s heaviest drinkers, as they consume about 17 liters of alcohol per year, more than double the World Health Organization’s recommended amount. 

(MCT)
(MCT)


According to the report, it is not unusual for Russian men to go to work in the morning with a bottle of beer at one hand. Public drinking in parks, subways and streets is not uncommon either. Teenagers gulping down beer at lunchtime can be seen in parks too.

However, as the number of those who have died from heavy drinking averages at 500,000 every year, the Russian parliament decided to regulate beer sales at night, ban its sales in public places such as schools and limit the size of beer to 0.33 liters.

By Lee Woo-young (wylee@heraldcorp.com)


<한글 기사> 

러시아에서 맥주를 술로 분류하는 법안이 러시아 하원에서 통과되었다고 텔레그레프지가 보도했다. 

러시아인들은 전 세계에서 가장 술을 많이 마시는 사람들 중의 하나로 1인당 평균 17리터의 술을 마시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양은 세계보건기구가 권장하는 양보다 약 2배가 넘는다.

보도에 따르면 러시아에서는 아침 출근길에 맥주를 한 손에 들고 가는 남자들을 보는 것이 흔하지 않은 일이며, 공공장소에서 음주도 볼 수 있다고 한다. 또한 10대 청소년들이 점심시간에 공원에서 술을 마시는 것도 볼 수 있다고 한다. 

그러나 매년 술로 사망하는 사람들이 평균 50만명이 넘어가고 있어 러시아 하원은 야간 맥주판매를 제한하고, 공공장소에서 판매 금지, 맥주 병 사이즈를 0.33 리터로 제한하는 법안을 통과시켰다.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