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단독] 트와이스 ‘글로벌 흥행’ 숨은 공신, JYP엔터 북미 현지 법인 이끈다
걸그룹 트와이스 (JYP엔터테인먼트)
가수 겸 프로듀서 박진영이 이끄는 JYP엔터테인먼트가 북미 현지 법인 JYP USA를 설립한 가운데, 해당 법인의 지사장으로는 걸그룹 트와이스가 글로벌 인기 아티스트로 발돋움하는 데 기여한 ‘숨은 조력자’가 낙점됐다.

16일 코리아헤럴드 취재 결과, JYP엔터테인먼트의 신현국 아티스트3본부장이 JYP USA를 이끌게 됐다. 그는 JYP엔터테인먼트가 지난해 설립한 자회사인 JYP쓰리식스티 (Three Sixty, JYP 360°)의 수장이기도 하다.

전날 JYP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신 본부장이) 단독으로 지사장이 됐다”면서 “(현재 맡고 있는 JYP의) 아티스트3본부장 겸 자회사인 JYP쓰리식스티의 사장 겸 (JYP USA의) 지사장까지 세 가지 역할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또 “(미국) 현지 법인은 지난달 설립됐고, 사무실은 LA와 뉴욕으로 셋업 중에 있다”고 귀띔하기도 했다.

업계에 따르면, 신 지사장은 1980년생으로 지난 2015년에 JYP에 신규사업팀장으로 합류했다. 그는 ‘트와이스 TF’에 속해 트와이스가 글로벌 성장세를 이어나가는 데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에 2018년에는 트와이스가 속해 있는 아티스트3본부 본부장으로 승진하기도 했다.

아티스트3본부는 트와이스와 박진영을 담당하는 부서다. 해당 본부에서 담당 아티스트에 관해 마케팅부터 매니지먼트, 기획까지 모든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과거 가수 겸 배우 수지를 담당하기도 했다.

신 지사장은 지난해 JYP엔터테인먼트가 설립한 지식재산권(IP) 기반 사업 자회사 JYP쓰리식스티의 대표로 선임되기도 했다. JYP 합류 이전에는 네이버뮤직 사업개발담당과 삼성전자 MSC(미디어솔루션센터)에서 근무하며 해외 사업 역량을 키웠다.

JYP는 K팝 저변이 지속해서 확대하는 북미 시장에 거점을 구축하고, 새로운 전략적 진화를 시도하는 차원에서 북미 현지 법인을 설립했다. JYP USA는 JYP의 아티스트 라인업의 본격적인 미국 시장 전개를 담당한다. 일본에서 현지 걸그룹 니쥬로 성공을 거둔 것처럼 북미 현지 아티스트 발굴·육성에도 나선다.

JYP는 앞서 지난달에는 북미 최대 레이블인 유니버설뮤직그룹(Universal Music Group) 산하 리퍼블릭 레코드(Republic Records)와 협업 확대를 발표했다. 지난 2020년 2월 트와이스를 시작으로 보이그룹 스트레이 키즈와 걸그룹 ITZY의 글로벌 성공을 조준을 위해 기존의 파트너십을 적극 확대하기로 했다.

코리아헤럴드 지예은 기자 (yeeun@heraldcorp.com)

[Exclusive] Mastermind behind Twice’s global success to helm JYP USA

K-pop powerhouse JYP Entertainment’s newly established US arm will be led by the person largely responsible for the global success of the label’s girl group Twice.

“Shin Hyun-kuk has been tapped to helm US operations. He is a chief director of one of the four artist management and marketing teams and JYP Three Sixty’s chief executive officer,” a JYP Entertainment official told The Korea Herald Tuesday evening.

The official said JYP USA is currently “setting up offices in Los Angeles and New York” simultaneously, and that the company was established last month.

While serving as head of JYP USA, Shin, 41, will continue in his role as the team’s chief director at JYP and CEO of JYP Three Sixty as well, the official explained.

Shin joined the K-pop powerhouse in 2015 as the leader of a new business team focused on Twice.

Shin’s team at JYP is currently in charge of Twice and the label’s founder Park Jin-young. The team was also in charge of singer-actor Suzy, before her contract expired in 2019. The team is responsible for all aspects of business concerning Twice and Park, being involved in management, marketing and planning.

In August 2021, when the company launched JYP Three Sixty, a subsidiary that centers on the platform business, linking merchandise and other IP to global fandoms, Shin was appointed to the top position.

Before joining JYP, Shin worked at Naver Music and Samsung Electronics, industry sources said.

JYP set up JYP USA to secure a foothold in the North American market where the K-pop base continues to expand. The latest move is the agency’s effort at a new strategic evolution, which will help JYP-managed artists advance into the US market as well as discover and nurture new talents in the region.

Last month, JYP announced its expanded strategic partnership with Republic Records, a major US music label owned by Universal Music Group, under which the US music agency will support JYP artists, including Stray Kids and Itzy, on the global stage.

The two sides began working together in 2020 on expanding Twice’s reach in the US. The nine-member girl group’s third studio album, “Formula of Love: T+O=<3,” landed at No. 3 on the Billboard 200 last November.

Twice released its first English-language single, “The Feels,” in 2021, which debuted at No. 83 on the Billboard Hot 100.

Last month’s US leg of its world tour, which saw the group performing in Los Angeles, Oakland, Fort Worth, Atlanta and New York, was a sold-out affair.

By Jie Ye-eun (yeeun@heraldcorp.com)
yeeu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