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교포 스케이터가 사랑한 대한민국

  • Published : Feb 12, 2018 - 15:44
  • Updated : Feb 12, 2018 - 16:04
인터넷에 피겨선수 민유라에 대한 환호가 봇물 터지듯 쏟아졌다. 

이는 민유라가 지난 11일 아이스댄스 쇼트 경기를 마친 이후의 일이다. 누리꾼들은 “당황한 기색 보이지 않고 아름답게 마무리하는 모습에 감동받았다” “우리나라를 대표해줘서 고맙다” 등의 댓글로 응원했다.

등허리 옷고름이 풀어졌음에도 경기 내내 미소와 침착함을 잃지 않은 그.
 
(사진=민유라 인스타그램 캡처)

미국에서 나고 자란 그는 평창올림픽에 앞서 대한민국 국적을 택했다. 그의 남자파트너도 귀화해 출전했다.

민유라는 단체전의 아쉬움을 뒤로하고 오는 19일 쇼트댄스 개인부문 연기에 나선다.

(kh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