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루스 커밍스, 역사교과서 국정화는 ‘아베, 푸틴과 다를 바 없다’

  • Published : Nov 3, 2015 - 11:34
  • Updated : Nov 4, 2015 - 11:02

교육부가 3일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를 확정고시한 가운데, 국정 교과서 반대 서명에 참여한 해외 학자 중 한명인 시카고 대학의 브루스 커밍스 교수가 국정화 교과서를 실행 불가능한 (unworkable) 바보같은(stupid), 시대역행적인(retrograde) 계획이라고 부르며 비판했다. 



커밍스 교수는 이어 박근혜 대통령이 국정화를 강행한다면 1970년대에 국정 교과서를 도입한 박정희 전 대통령이나 2년 전 “하나의 역사”를 강조하며 외신으로부터 “역사를 새로 쓰려고 한다”는 비판을 받았던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왜곡된 역사관으로 비판을 받은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같아지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국전쟁의 기원” 등 저술활동을 통해 한국학 권위자로 인정받고 있는 커밍스 교수는 최근 카터 에커트 하버드대 교수, 존 트릿 예일대 교수, 로스킹 브리티시 컬럼비아대 교수, 윤성주 미국 칼던대학 교수, 김선주 하버드대 교수 등과 함께 한국이 국정 교과서 정책을 철회할 것을 요구한 180여명의 해외 학자 중 한 명이다.



“정치인들은 역사 몰라. 국정 교과서는 만화책 같아질 것”



커밍스 교수는 본지와의 이메일 인터뷰에서 “정치인들은 역사를 할 줄 모른다”라며 “정치인들은 ‘우리가 진짜(bona-fide) 역사가들을 고용하겠소’라고 하겠지만, 이들은 결국 자기 관점에서 ‘올바른’ 역사관을 갖고 있는 이들을 원할 것이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미국에서 도널드 트럼프가 역사 교과서에 무엇이 들어갈지 정한다고 생각해봐라. 이런 교과서는 만화책이나 다름 없을 것이다”라고 지적했다.

또한 커밍스 교수는 “올바른” 역사 교육을 강조한 박근혜 정부에 대해 “올바른 역사란 없다. 역사란 의미(meaning)을 부여하는 것”이라며 역사가들은 문서를 통해 가정, 주장, 이론 등을 개발하며 과거에 진짜 무슨 일이 있었는지 최대한 다가가려고 노력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만약 무슨 일이 있어도 진실을 추구한다고 하는 정치인이 있다면, 그나 그녀는 거짓말쟁이이다”고 꼬집었다.



“국정 교과서는 사회적 갈등, 북한에 대한 해답 아냐”



정부가 국정 교과서 추진의 주요 이유로 거론한 것이 “좌편향 교과서,” “사회 이념적 갈등”이었다. 그러나 커밍스는 “사회적 이념적 갈등을 해소하기 위해서는 민주적인 토론을 통해 서로 다른 생각을 가진 사람들이 중간점을 찾아가는 것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또한 “좌편향” 논란에 대해서도 “최근에 한 한국 정치인이 노무현 전 대통령과 문재인 의원이 ‘공산주의자’라고 주장했다. 그런 사람 -- 또한 한국의 우익 중 많은 이들에게는 -- 보육원에 대해 논하기만 해도 공산주의자로 보일 것이다”라고 “좌편향” 논란에 대해 지적했다. 그는 정부가 제주항쟁이나 한국 전쟁 등 민감한 주제를 다룬 용감한 학자들을 폄훼하기 위해 “좌파”라는 멍에를 씌운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북한에 대해 균형잡힌 시각으로 다루는 것이 남북관계 개선의 첫 걸음”이라고 하면서 무조건 북한을 부정적으로 묘사하는 것이 위험하다고 지적했다.



“박근혜 정부는 냉전시대로 시계를 되돌리려고 한다”



그는 “인간은 과거에 일어난 사건에 대해 자신의 주관을 씌울 수밖에 없기 때문에 완전히 중립적인 역사는 불가능하다”고 지적했다며 박근혜 대통령과 전임 이명박 대통령이 북한을 최대한 비방하면서, 1998년부터 2008년까지 이어진 남북화해 노력을 무효화하고 시계를 냉전시계로 되돌리려고 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국정 교과서는 이와 같은 노력의 일부일 뿐이라고 말했다.

또한 국정 교과서를 통해 박정희 전 대통령에 대한 미화를 시도할 것이라는 의혹에 대해, “그(박정희)가 일본 군의 장교였다는 것을 모두가 알고 있다. 그의 조국이 어려운 시기에 있을때 일본을 섬기는 걸 선택했다”고 지적했다.



“국정화는 일제의 잔제”



커밍스 교수는 국정 교과서가 박정희 정권의 영향도 있지만 무엇보다 과거 일본 정부의 잔제라면서, “이들은 독립적인 역사가들을 매우 두려워했다”고 말했다. 그는 “아베 신조는 최근들어 위안부가 ‘매춘부’라고 부르며 자국의 교과서를 홍보하고 있다”면서 “(아베와) 동일한 길을 걸음으로서 박근혜 대통령은 아베의 손에 ‘놀아나는 것(playing into Abe’s hands)‘이며 아베와 똑같은 것처럼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관련 영문 기사>

U.S. historian calls state textbook ‘unworkable, retrograde and stupid’


By Yoon Min-sik



A prominent U.S. expert on Korean history bashed the Seoul government’s plan to reinstate government-issued history textbooks, raising concerns that President Park Geun-hye is attempting to unify viewpoints on history.

Calling the plan “unworkable, retrograde and stupid,” Bruce Cummings, a University of Chicago professor specializing in modern Korean and international history, said it is a reminder of her father, who ruled the country with an iron fist in the 1960s and ‘70s. He said the plan also goes against the global trend, referring to criticism mounting on Russian President Vladimir Putin, who has also emphasized “one history.”

“The biggest problem is that governments do not know how to do history ... Imagine Donald Trump deciding what should be in a history textbook -- it would end up as a comic book,” he said in an email interview with The Korea Herald. “The politicians will choose those historians, naturally favoring those who agree with them about which history seems correct to them.”

South Korea’s Education ministry confirmed Tuesday the plans to use state-authored history textbooks for secondary education from 2017, on grounds that current privately published textbooks are “biased in favor of the leftists.” Park has stressed the need to “normalize history lessons” through “correct history textbooks.”

But Cummings stressed that there is no such thing as correct history.

“Historians are trained to interpret primary documents -- those historical materials that allow us to get closest to the truth of what happened -- and to develop suppositions, arguments and theories as to what happened in the past and what it means,” he said. “History is not about neutrality; it is about human beings imposing their judgments on what happened in the past, and why.”

Cummings is one of 154 scholars outside Korea who signed a joint statement opposing the government‘s plan to reinstate government-issued textbook. He has been a renowned s

The historian also said that Education Minister Hwang Woo-yea’s approach to resolve social conflict via a unified textbook is misleading.

“The way to bridge social and ideological conflict is to let the truth come out, let people debate the truth in a truly democratic manner, and thus use history to pursue reconciliation with those who think differently than you do.”

Cummings accused the Korean government of seeking to denigrate scholars attempting to deal with difficult subjects, including the 1950-53 Korean War and Jeju Uprising of 1948, which followed the shooting of protesters in an antigovernment rally.

“The model of what historians can do collectively (against such efforts) was the Truth and Reconciliation Commission,” he said, referring to a special committee set up in 2005 to investigate past rights abuses. “Because of the great work of that Commission, so much toothpaste is out of the tube that it can never be put back in. Anyone can go on the Internet or to the library and read about these events; what good would a state-issued textbook do?”

At the center of the textbook controversy in South Korea is its hostile northern neighbor -- North Korea. The government alleges that current textbooks depict Pyongyang in a positive light.

While the government said the textbooks did not criticize Pyongyang enough, Cummings said that the appropriate approach instead should be a balanced treatment of the country, which is “the first step toward reconciliation between the two Koreas.”

The professor said he agreed with those who say Park’s move to reinstate government-issued textbooks was influenced by her father’s authoritarian rule, who was the Korean leader to introduce state-authored textbooks in 1974. But the issue is also directly influenced by Japan, who colonized Korea from 1910 to 1945.

“It goes back to the Japanese government and politicians, now and in the past, who also prefer centralized state textbooks, and who deeply fear independent historians,” he said.

“By going down this same road of centrally controlled textbooks, President Park is playing into the hand of (Japanese Prime Minister Shinzo Abe) and appearing to be just like him.”

(minsikyoon@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