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LISH EYE

[본문] 즐거운 여름의 맛, 빙수

By Korea Herald
  • Published : Jul 27, 2015 - 08:45
  • Updated : Jul 27, 2015 - 08:45

본문

A bowl of shaved ice topped with sweet red bean paste has long been a classic summer dessert for Koreans. The traditional combination of ice, red bean paste and condensed milk has been an inspiration for many other creative summer desserts, too.

This summer, the traditional summer treat, “bingsu,” has become tropical, as mango has emerged as a new variant. Sweet, fragrant chunks of mango have become a substitute to the classic red bean paste.

For Homibing, a local shaved ice dessert chain that offers Taiwanese-style shaved ice, mango bingsu is the best-selling item at its Garosu-gil branch. Since it opened in 2014, Homibing has expanded to more than 60 branches nationwide, thanks to the rising popularity of its mango bingsu.

Another dessert chain, Sulbing, has presented summer desserts featuring apple mango for the summer. The shaved ice dishes deliver a marriage of sweet apple mango and flavorful coconut milk with cheese.

The mango bingsu fad goes back to 2007. The Shilla Jeju Hotel experimented with a new type of bingsu using locally grown apple mangos that it says are sweeter and more fragrant than the typical mango. The new bingsu instantly became a huge hit, and was made available at its Seoul branch in 2011.

During weekends in summer, a long line can be seen on the lobby floor of the hotel, waiting for the hotel’s apple mango bingsu.

“The Shilla was the first hotel to present a mango bingsu. Since then many other hotels followed suit,” said Kim Su-bin, communication manager of the Shilla Seoul.

Apple mangos grown on Jejudo Island reach peak quality from mid-June to the end of summer. It’s during this summer period that hotels buy fresh mangos for bingsu.

해석

팥빙수는 오랫동안 한국인들에게 고전적인 여름 디저트였다. 얼음, 단팥죽, 연유의 전통적인 조합인 이 디저트는 창의적인 다양한 여름 디저트의 아이디어 원천이기도 하다.

올 여름 전통적 여름 특식 팥빙수는 망고가 신종 빙수의 재료로 등장하면서 열대 지방화 됐다. 달콤하고 향기 좋은 망고 조각들이 고전적인 단팥죽을 대체한 것이다.

망고 빙수는 대만 빙수를 파는 국내 빙수 디저트 체인업체 호미빙의 가로수길 지점에서 가장 많이 팔리는 제품이다. 호미빙은 2014년 문을 연 이후 망고 빙수의 높은 인기 덕분에 전국 60개 이상의 지점으로 확장됐다.

또 다른 빙수 체인 술빙은 올 여름 애플 망고를 재료로 여름 디저트를 선보였다. 술빙의 애플망고 빙수는 달콤한 애플망고, 맛 좋은 코코넛 우유, 치즈를 결합했다.

망고빙수는 2007년부터 유행했다. 신라제주호텔이 보통 망고보다 훨씬 달고 향이 좋으며 제주 현지에서 재배된 애플망고를 사용해 만든 신종 빙수를 실험적으로 내놓았다. 새 빙수는 즉각 히트를 쳤고 2011년 서울 신라호텔에서도 판매됐다.

여름 주말이면 이 호텔 로비에 애플망고 빙수를 사기 위해 사람들이 길게 줄 선 모습을 쉽게 볼 수 있다.

서울신라호텔 김수빈 홍보 매니저는 “망고빙수는 신라호텔이 처음 내놓았다. 이후 다른 호텔들이 뒤를 따랐다”고 말했다.

제주도에서 자라는 애플망고는 6월 중순부터 여름이 끝날 때까지가 품질이 최고로 좋다. 바로 이 여름 기간에 호텔들이 빙수를 만들기 위해 신선한 망고를 사들인다.

<코리아헤럴드 7월 18일자 2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