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LISH EYE

[사설] 지나친 우려

By Korea Herald
  • Published : Jul 13, 2015 - 09:05
  • Updated : Jul 13, 2015 - 09:05

Concerns overblown
지나친 우려

<06월11일자 사설>

It is certainly necessary to take all effective measures to contain the Middle East respiratory syndrome from spreading further in the country. But Koreans may now need to ask themselves whether they are overreacting to the outbreak of the disease, and letting it escalate into social disruption and an economic crisis.
메르스가 더 이상 확산되는 것을 막기 위해 모든 효과적인 대책을 취하는 것이 분명 필요하다. 그러나 이제 한국인들은 메르스에 과민 반응해 이를 사회 혼란과 경제 위기로 비화시키고 있는 것이 아닌지 자문해봐야 할 것이다.

Unconfirmed stories about the potentially deadly virus, which have gone viral on the Internet, have sparked public scares and spawned distrust in the MERS-related information provided by health authorities. Frightened citizens stay at home, with public events canceled and thousands of schools shut down.
메르스에 대해 확인되지 않은 정보가 인터넷으로 돌아 국민들의 공포를 유발하고 보건당국이 제공하는 메르스 정보에 대한 불신을 낳고 있다. ,겁에 질린 시민들은 집에 머무르고 공공행사는 취소되고 학교 수천 곳이 문을 닫고 있다.
Early indications are that the Korean virus is similar to the one found in Saudi Arabia, which reported the world`s first case in 2012, and has not mutated to become more contagious. So far, nearly all infections in the country have occurred at hospitals where at least one person diagnosed with MERS had visited or stayed for treatment.
한국의 바이러스는 2012년 세계 최초 사례로 보고된 사우디아라비아에서 발견된 바이러스와 유사하며 전염성이 더 강한 것으로 변이되지 않았다는 것이 초기 징후다. 지금까지 전체 감염의 거의 대부분이 메르스 환자 1명 이상이 치료를 위해 방문하거나 머무른 병원에서 발생했다.

It may help Koreans judge whether their response to the disease is excessive or not, if they see it from the eyes of some sensitive foreign institutions and visitors. The travel notice issued by the U.S. Centers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 on Friday put Korea in the “Level 1” or “Watch” category, the lowest of its three-step advisory system, which calls for usual precautions and does not advise against traveling to the country.
몇몇 민감한 해외 기관, 방문객들의 눈으로 본다면 메르스에 대한 반응이 지나친가 아닌가의 여부를 판단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다. 금요일 미국 질병관리센터는 외국여행 공지문에서 한국을 3단계 공지 등급 중 가장 낮은 1단계 ‘주의`로 분류해 통상적 주의를 당부하고 여행 계획 변경은 권장하지 않았다.

A group of 20 teachers from a U.S. high school is to make a 12-day trip to Korea starting Thursday to study the country`s history and culture. A school official was quoted by a Korean daily as saying they were told by medical experts that they did not need to cancel the trip as the possibility of catching the virus was “very slim” without coming into direct contact with a patient. During the visit, they are scheduled to hold an event with Korean alumni.
미국 고등학교 교사 20명은 한국의 역사와 문화를 배우기 위해 목요일부터 12일간 한국을 방문할 예정이다. 한국 일간지에 따르면 학교 관계자는 의료 전문가들로부터 환자와 직접적으로 접촉하지 않으면 메르스에 감염될 가능성이 ‘매우 희박`하므로 여행을 취소할 필요가 없다는 말을 들었다. 이들은 방문 기간에 한국 동문들과 행사를 열 예정이다.

단어설명
concern 우려, 걱정
effective 효율적인
overreact 과잉 반응을 보이다
outbreak (전쟁・사고・질병 등의) 발생[발발]
unconfirmed 확인되지 않은
public scare 국민들의 공포(불안)
mutate 돌연변이가 되다; 돌연변이를 만들다
response 반응; 대답, 응답, 회신, 답장
excessive 지나친, 과도한
judge 판단하다
sensitive 민감한
possibility 가능성
precaution 예방책, 예방 조치[수단]
culture 문화
alumni 졸업생들, 동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