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LISH EYE

[사설] 공포도 안일함도 안 된다

By Korea Herald
  • Published : Jul 20, 2015 - 08:57
  • Updated : Jul 20, 2015 - 08:57

No panic, no complacency
공포도 안일함도 안 된다

<06월10일자 사설>

It may be too early to say so, but the latest developments should convince the nation that it will be able to contain Middle East respiratory syndrome outbreak that has been raging for three weeks. The disease, which has led to seven deaths and the quarantine of about 3,000 people and virtual shutdown of about 30 hospitals, indeed raise questions about the nation`s competence in dealing with infectious diseases.
아직 그렇게 말하기는 너무 이를 지도 모르지만 이제는 3주 동안 맹위를 떨치고 있는 메르스를 억제할 수 있으리라고 국민들을 납득시킬 수 있어야 한다. 사망자 7명, 격리자 3천여명, 병원 30여곳의 사실상 폐쇄를 불러온 메르스는 실로 전염병에 대처하는 국가의 능력에 대해 의문을 불러일으킨다.

The government`s botched initial response and the apparent complacency -- on part of the president on down to frontline health care officials and medical doctors -- are primarily to blame for the quick spread of the deadly disease.
정부의 초동 대응 실패, 대통령부터 일선 보건관계자, 의료진의 명백한 안일함이 메르스의 빠른 확산에 1차적 책임이 있다.
President Park Geun-hye did not address the issue herself until 14 days after the first MERS patient was reported. Not before newspaper editorials decried her negligence did she visit a hospital treating MERS patients.
박근혜 대통령은 첫 번째 메르스 환자가 보고된 후 14일까지 이 문제에 착수하지 않았다. 언론에서 그녀의 수수방관을 비판하자 그녀는 비로소 메르스 환자를 치료하는 병원을 방문했다.

Officials at the Health Ministry and the Center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 did not make public the names of the hospitals affected by the viral disease until 18 days after the first patient was diagnosed. It would have been strange if rumors feeding fear and unrest had not flourished, especially on the Internet and social networks.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는 첫 번째 환자가 나오고 18일까지 메르스의 영향을 받은 병원명을 공개하지 않았다. 공포와 불안을 먹고 사는 루머가 특히 인터넷과 SNS에서 번성하지 않았다면 이상했을 것이다.

The case of Samsung Medical Center, one of the nation`s top hospitals, shows how poorly prepared our medical system is against infectious diseases. Nearly 900 people came into contact with MERS patients at the hospital, which used to boast of its world-class, top-level medical facilities and personnel.
한국 일류 병원인 삼성서울병원의 사례는 전염병에 대한 우리 의료시스템의 대비가 얼마나 빈약한가를 보여준다. 세계적 수준의 일류 의료시설과 인력을 자랑하던 삼성서울병원에서 약 900명이 메르스 환자와 접촉했다.

Adding to the public furor was the interference by politicians. Seoul Mayor Park Won-soon, a potential opposition presidential candidate, held a late-evening news conference in which he overstated the danger from a medical doctor who had been suspected of contracting the disease while working at the Samsung Medical Center in Seoul.
정치인들의 간섭은 대중의 분노를 더했다. 잠재적 야권 대선 후보인 박원순 서울시장은 저녁 늦게 기자회견을 열고, 삼성 서울병원에서 일하던 중 메르스에 감염된 것으로 추측되는 의사의 위험성을 과장해 말했다.

단어설명
panic (갑작스러운) 극심한 공포, 공황
complacency 현 상태에 만족함, 안주
convince 납득시키다, 확신시키다
quarantine (전염병 확산을 막기 위한 동물・사람의) 격리; 격리하다
infectious diseases 전염병
blame for~ ~에 대해 비난하다
address (문제・상황 등에 대해) 고심하다[다루다] ; 연설하다

negligence 부주의, 태만; 과실
viral 바이러스성의, 바이러스에 의한
unrest (사회・정치적인) 불안[불만]
flourish 번창하다
come into contact with~ ~와 접촉하다, 만나다
public furor 대중의 분노
overstate 과장해 말하다
danger 위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