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LISH EYE

[에니즈] 이게 정상인가?

By Korea Herald
  • Published : Jul 6, 2015 - 09:35
  • Updated : Jul 6, 2015 - 09:35

Is this normal?

Dear Annie: I have discovered a fascination with some aspects of BDSM (bondage, dominance and submission), and eventually would like a chance to play out some of my fantasies. Is this normal? My childhood life was very sheltered, and my parents are quite conservative. I was bullied in middle school and had suicidal tendencies.
I received counseling and think I have moved past the serious stuff, but could my fascination with BDSM be connected to my childhood? Would a return to counseling help me get over it? I‘m 19 years old and don’t want to be doing something like this if it is only because I‘m rebelling against my parents or have some kind of mental health issue. -- Curious

Dear Curious: Most sexual behavior is rooted in how we were raised and the life experiences we have had. At your age, it is also not uncommon to have a variety of fantasies, although in actual practice you may change your mind about their appeal.

Most fantasies are harmless, and acting on them is a problem only if someone is likely to get hurt. In this particular case, that would be a major hazard, so be careful. And if you are concerned about your proclivities, counseling can help you get to the reasons behind your interest.

Overgenerous dad

Dear Annie: My father is starting to have trouble managing his banking. He has a decent fixed income, but somehow, he is now living from one check to the next and he‘s getting costly overdrawn notices. I have started to write out his bills, and I try to keep his checkbook balanced.

Last week, I went to the bank with him for the first time. He could not remember his account number. He knew nothing about how much was in his account and it was obvious that the tellers were aware of this. They called him by name, trying to help him.

When he finished his depositing a check, he tipped the teller $30. He said he tips them all the time because they help him. Annie, I know he makes withdrawals every Friday to “make it through the weekend,” but I didn’t realize he was tipping the tellers.

Is this permitted? I had no idea tellers could accept tips. My father doesn‘t have a great deal of money and my brother and I often help him out so he can balance his checkbook. How should we handle this? -- Senior Banking Issues

Dear Banking: We don’t know what bank your father patronizes, but every bank we checked said that tipping is absolutely not permitted. Your father obviously has some memory issues and unless the bank tellers are depositing those tips back into Dad‘s account, they are taking advantage of him. Complain to their supervisors. And if Dad is living check-to-check, it sounds as though it is time for someone else to manage his banking.

Discuss this with your brother, so there are no arguments, and then approach Dad, explaining that you want to be sure his money lasts. Make him a part of the process. It would be best if you could limit how often he goes to the bank, so have his checks deposited automatically and give him a weekly allowance in cash. We know it’s extra work for you, but this is what responsible, caring children do for their parents. Dad should be evaluated by his physician for signs of dementia, and if he is living alone, you might start looking into retirement communities that will provide a safe environment, as well as companionship, conversation and community.

이것이 정상인가요?

애니에게: BDSM(속박, 지배, 복종)의 어떤 면에 끌려서 결국 제 환상을 실행할 기회를 바라고 있어요. 이것이 정상인가요? 저는 매우 보호받는 어린 시절을 보냈고 부모님은 꽤 보수적이세요. 저는 중학교에서 괴롭힘을 당하고 자살을 하려고도 했죠.

상담을 받았고 심각한 일들은 잊었다고 생각하는데 BDSM에 끌리는 건 제 어린 시절과 관련이 있는 걸까요? 상담을 받으면 극복하는 데 도움이 될까요? 저는 19살이고 단지 부모님께 반항하거나 정신에 문제가 있어서 그런 것이라면 이런 일은 하고 싶지 않아요. -- 궁금해요

궁금한 분께: 대부분의 성적 행동은 우리가 자란 방식이나 삶의 경험에 이유가 있어요. 또 당신 나이에는 다양한 환상을 가지는 게 그리 이상한 일이 아니에요. 실제 실행에서는 그런 것들에 대한 마음이 바뀔 수도 있죠.

대부분의 환상은 해가 없고 그것을 실행하는 것도 누군가 다칠 가능성이 있을 때에만 문제가 됩니다. BDSM같은 경우에는 큰 위험성이 있으니 조심하세요. 당신의 성향이 걱정되면 상담을 받아보세요. 그런 일에 관심을 보이는 이유를 알아내는 데 도움이 될 겁니다.

너무 후한 아버지

애니에게: 아버지가 은행 업무를 관리하는데 문제가 생기기 시작했어요. 그는 괜찮은 고정수입이 있지만 지금 어쩐지 수표로 살고 계시고 초과 인출했다는 통보를 받고 있어요. 제가 아버지의 청구서를 쓰기 시작했고, 수표책 잔액을 맞추려 애쓰고 있어요.

지난 주 처음으로 아버지와 함께 은행에 갔어요. 아버지는 계좌번호를 기억하지 못했어요. 아버지는 계좌에 얼마가 들었는지를 모르셨고 금전출납원들은 이걸 알고 있는 게 분명했어요. 그들은 아버지를 도와주려 하면서 이름으로 불렀죠.

아버진 수표 예금을 마치시더니 금전출납원에게 30달러를 팁으로 줬어요. 아버진 그들이 도와주니 항상 팁을 준다고 하셨어요. 아버지가 ‘1주일을 생활하기 위해’ 금요일마다 인출을 하신다는 건 알고 있었지만 은행원들에게 팁을 주시는 지는 몰랐어요.

이래도 되는 건가요? 금전출납원들이 팁을 받을 수 있다는 건 몰랐어요. 아버진 돈이 많지 않아서 오빠와 제가 수표책 잔액을 맞추도록 종종 도와드려요. 이 일을 어쩌면 좋을까요? -- 노인의 은행업무

은행 업무 님께: 아버님이 어느 은행을 이용하시는지 모르겠지만 저희가 알아본 은행은 모두 팁은 절대 용인되지 않는다고 말했어요. 아버님은 기억력에 약간 문제가 있는 게 분명하고 금전출납원들이 아버님 계좌에 팁을 다시 넣지 않는 이상 그들은 그를 이용하고 있는 거예요. 그들의 감독관들에게 항의하세요. 그리고 아버지가 수표로 생활하고 계신다면 이젠 다른 사람이 그의 은행업무를 관리해야 할 것 같네요.

다툼이 없도록 오빠와 상의하시고, 아버지에게 돈이 지속되도록 하고 싶다고 설명하세요. 아버지가 그 절차의 일부가 되도록 하세요. 그의 수표가 자동 입금되도록 그가 은행에 가는 횟수를 제한하고 용돈을 현금으로 드리는 게 최선일 것 같네요. 일이 늘어나겠지만 책임감 있고 효심 있는 자녀라면 부모들을 위해 그렇게 해야 합니다. 아버진 치매 증상에 대해 검사를 받으셔야 하고 그가 혼자 살고 있다면 안전한 환경, 친구들, 대화, 공동체를 제공할 실버타운을 알아보는 것도 좋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