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트니코바 왜 이러나, 이상 행동 지속?

  • Published : Feb 25, 2014 - 17:28
  • Updated : Feb 25, 2014 - 17:48

소트니코바가 김연아 팬 계정을 팔로우한 사실이 알려졌다.

(MBC)
2014 소치 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금메달리스트 아델리나 소트니코바가 최근 김연아의 사진을 올리는 팬 계정을 팔로우해 그녀의 사진마다 '좋아요'를 누르고 있다고 뉴스엔은 보도했다.

특히 김연아 팬이 "Everyone knows who is the real champion"(진정한 챔피언이 누구인지, 모두가 알 것이다)라고 글을 써놓은 사진에 '좋아요'를 눌러 네티즌들의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러시아 유력 언론 러시아 투데이 등 각종 언론을 통해 "지난해 세계선수권 때부터 김연아를 이기고 싶었지만 실패했다. 이후 난 목표를 세웠고 마침내 소치에서 이뤄냈다"라고 말하며 김연아를 "라이벌"로만 의식하는 듯 보였던 소트니코바답지 않은 행동이었기에 더욱 그렇다.

더군다나 소트니코바는 올림픽 메달리스트 공식 기자회견에서 김연아 인터뷰 중 자리를 박차고 기자회견장을 빠져나가는 무례한 행동을 보였기에 이러한 '기행'이 더욱 의아스러울 뿐이다.

누리꾼들은 "대체 뭘 하자는 건지" "이쯤되면 그냥 자격지심 아닌가요" "부럽긴 한데 어떻게 해서든 넘고 싶은 존재이긴 했나보다" "미치겠다 그냥 웃음만 나온다" 등 반응을 보였다고 뉴스엔은 전했다.

한편 김연아는 2월21일(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소치 아이스버그 스케이팅 팰리스에서 열린 2014 소치 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서 기술점수(TES) 69.69점, 예술 점수(PCS) 74.50점, 합계 144.19점을 받아 전날 받은 쇼트프로그램 74.92점과 합해 총점 219.11점을 기록, 소트니코바에 이어 은메달을 획득했다.

(khnews@heraldcorp.com)


<관련 영문 기사>

Gold medalist Sotnikova’s Facebook activities come under scrutiny 

While debate lingers over who deserved the gold in women’s figure skating at the Sochi Olympics, controversial gold medalist Adelina Sotnikova of Russia is creating new online buzz after she reportedly “liked” photos of South Korean figure skater Kim Yu-na on Facebook.

The newly-crowned Olympic champion recently followed one of Kim Yu-na’s fans on Facebook and “liked” some of the photos of the Sochi Olympic silver medalist, Korean media outlet Newsen reported.

The Russian even “liked” a photo of Kim with the caption, “Everyone knows who is the real champion,” which presumably implies that Kim is “the real champion,” not Sotnikova.

Koreans, shaken by what they call “home-cooked” judging that “robbed” Kim of the gold, have been watching Sotnikova with a critical eye.

Many deemed the Russian skater “rude” after she unexpectedly left a joint interview while Kim was speaking. It has become the norm that medalists jointly hold official interviews with the press in a common area and wait until others are finished before leaving. 

Sotnikova’s unexpected “likes” on Kim’s photos are being viewed as “incomprehensible” and “weird” for Kim’s fans, who learned from Sotnikova’s previous interviews that Kim was no more than a rival she badly wanted to outshine.

At the recently-ended Sochi Winter Games, Kim failed to defend her Olympic crown, and captured silver instead with a total of 219.11 points despite a faultless program.

Sotnikova won gold with a total of 224.59 points, which led to an uproar over the judging. A slew of experts and foreign news reports claimed the Russian skaters benefitted from the home crowd and unfairly generous judging.

By Ock Hyun-ju, Intern reporter (laeticia.ock@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