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가고시마현 화산 폭발…연기 5천m까지 치솟아

  • Published : Aug 19, 2013 - 09:21
  • Updated : Aug 19, 2013 - 17:54

일본 가고시마 현 사쿠라지마 화산이 18일 오후 폭발하면서 공중으로 연기가 치솟고 있다. (AP-연합뉴스)


일본 가고시마(鹿兒島)현의 활화산인 사쿠라지마(櫻島) 화산이 대규모 분화를 일으켜 연기가 높이 5 천m 상공까지 치솟았다고 일본 매체들이 보도했다.

가고시마현 지방 기상대의 관측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31분께 사쿠라지마의 쇼와(昭和) 화구에서 폭발적인 분화가 일어났다.

이 분화로 화산재가 시 중심까지 날아감에 따라 보행자들은 마스크를 하거나 손 수건으로 입을 가려야 했다. 일부 구간에서 열차 운행도 지연됐다.

기상대는 후속 분화에 유의하고 운전 및 농작물 관리에 주의하라고 주민들에게 당부했다.

사쿠라지마의 쇼와 화구에서 높이 5천m의 연기가 확인된 것은 기상대가 1955년 관측을 시작한 이래 처음이라고 NHK는 전했다.

최근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는 사쿠라지마 화산은 이번까지 올해 500차례 폭발 했다.

교토대학 방재연구소 이구치 마사토(井口正人) 교수는 "사쿠라지마 화산 지하에 서 마그마 공급이 계속되면서 지면이 팽창하고 있기 때문에 향후 화산 활동에 대해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관련 영문 기사>

Japan volcano in spectacular eruption

Tokyo -- A volcano in southern Japan erupted in spectacular fashion on Sunday, spewing an ash plume up to 5,000 metres into the air, meteorological officials said, according to a report.

   The eruption of the 1,117-metre (3,665-foot) Mount Sakurajima near Kagoshima city took place around 4:30 pm (0730 GMT), Jiji Press said.

   A large amount of volcanic ash fell in the northern and central parts of the city, causing a delay in train services and temporary poor visibility, forcing car drivers to use their headlights.

   The eruption also resulted in a small flow of volcanic material up to about one kilometre (half a mile) from the crater, Jiji said.

   It was the 500th eruption this year of Sakurajima, which is about 950 kilometres southwest of Tokyo. The eruption lasted for about 50 minutes. (AFP)

subscribe
헤럴드 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