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재기, 한강서 진짜 뛰어... 마지막으로 남긴 트윗이

  • Published : Jul 26, 2013 - 16:32
  • Updated : Jul 26, 2013 - 16:35

 



성재기 남성연대 대표가 남성연대 홈페이지를 통해 예고했던대로 한강 다리 위에서 투신했다.

성 대표는 26일 자신의 트위터에 “정말 부끄러운 짓이다. 죄송하다. 평생 반성하겠다”라는 글과 함께 한강 다리 위에서 뛰어 내리는 자신의 모습을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한 네티즌도 “성재기씨가 마포대교에서 투신했습니다. 아무 생각없이 지나가다가 깜짝 놀랐네요”라는 글과 함께 성 대표가 한강 다리 난간을 붙들고 투신할 준비를 하는 모습을 담은 사진을 트위터에 올렸다.

성 대표 투신 현장에는 영등포소방서가 출동했다. 영등포소방서는 “26일 15시20분께 사고 접수됐으며 현재 구조활동 중이다. 현재 서강대교 방면으로 수색을 계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성 대표는 지난 25일 남성연대 홈페이지에 “남성연대 부채 해결을 위해 1억원만 빌려 달라. 한강에서 뛰어내리겠다”는 글을 올려 논란을 불렀다.

목숨을 담보로 한 무모한 제안으로 성 대표에 대한 비난이 쏟아지자 그는 “내가 무식하고 유치해도, 비겁하진 않다. 국민 세금 지원받아 제돈 마냥 펑펑 쓰는 놈들은 괜찮고, 내 목숨 걸테니 진정성 느껴지면 십시일반 1억 빌려달라는 나는, 그렇게 못나 보이더냐?”고 말했다. 이어 “내가 잘못될 경우, 무사할 경우 두 가지 다 얘기했다. 돈, 관심 등 부끄러운 얘기를 하면서 목숨걸 각오는 해야겠기에 드린 말씀이다. 말 바꾸지 않았다”고 거듭 투신 의사를 밝혔다.

성 대표는 26일에는 고층 건물과 하늘의 모습이 담긴 사진과 함께 “더치페이하기 좋은 날씨다”는 애매한 말을 트위터에 남기기도 했다.

 

<관련 영문 기사>

Male rights activist jumps off bridge

Controversial male rights activist Sung Jae-gi on Friday jumped off Seoul’s Mapo Bridge, one of the main bridges over Han River.

Moments before Sung jumped off the bridge, he wrote on Twitter, “It is very shameful. I am sorry. I will remorse for the rest of my life.”

Despite efforts by local fire department to rescue him, Sung remained missing as of 4:34 p.m., over an hour after he had plunged into Han River.

Sung, the head of a men’s rights organization Man of Korea, wrote on the homepage of his organization Thursday that he is throwing himself off a bridge on Friday. He explained the reason for his stunt as “to raise money to run Man of Korea and pay its debts.”

“Dear citizens. I now put my life on the line and beg you. Please give Man of Korea another chance,” Sung wrote, while posting nine different bank accounts for his supporters to wire money to. Sung also handpicked his successor in case “anything went wrong,” and said he will pick any random bridge as his jump site as to not be a nuisance to the police or the fire department.

The 46-year-old activist is known for his relentless promotion of men’s rights, claiming that men can also be a minority in South Korean society. He is notorious for publicly blurting out disparaging remarks toward women and has worked to discontinue menstruation leave and other benefits for working women.

Many argued that Sung’s tireless work to support the rights of men was misplaced, given that South Korea is an already male-dominant society.

Only 9.1 percent, or 272 out of 2,993 executive jobs in government departments and public firms are occupied by women, according to a January report by Alio, a website compiling management information of the public sector. Over half of the corresponding organizations had no female board members.

The OECD’s annual employment outlook recently placed Korea’s employment rate for women at 53.5 percent, which is below the OECD average of 57.2 percent.

(minsikyoon@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