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출사진 보내다가 정계 떠난 위너 의원, 또 성추문 휩싸여

  • Published : Jul 24, 2013 - 16:36
  • Updated : Jul 24, 2013 - 16:37

앤소니 위너 뉴욕시장 후보(좌측)이 아내 후마 아베딘과 23일 뉴욕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지난 2011년 성추문으로 미국 하원의원 자리에서 사임했던 앤서니 위너 (49. 민주당)뉴욕시장 후보가 최근에 온라인 상에서 만난 젊은 여성에서 외설적인 사진과 대화를 서로 교환한 것으로 알려져 파문이 일고 있다.

AP통신 등 미국 언론이 23일 (현지시간) 보도한 바에 따르면 자신이 위너와 사진 등을 주고 받았다고 주장한 여성은 이러한 행위가 작년 12월까지 이어졌다고 말했다. 이는 위너가 여러 명의 여성들에게 가운데 부분이 불룩 솟은 사각팬티를 입은 자신의 모습 등 외설적인 사진을 보낸 사실이 발각되면서 의원직에서 사임한 2011년 6월 이후 1년 이상이 지난 시점이다.

이는 위너가 사임 이후 이와 같은 행동을 그만두었다고 믿어왔던 그의 지지자들에게는 충격적인 소식이다.

위너의 소식을 처음 전한 웹사이트 “더티(The Dirty)”는 그가 보낸 것으로 추정되는 남성의 노출된 성기 사진을 모자이크 처리한 채 공개했으며, 두 사람 사이에서 오간 대화도 공개했다. 이 여성은 자신이 위너를 “한때 사랑했다”면서 두 사람 사이의 육체관계는 결코 없었고 그로부터 돈을 받은 적도 없다고 강조했다.

위너는 23일 기자회견을 통해 혐의를 인정했으며 “내가 한 행동이 잘못되었다는 것은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완전히 지나간 일(entirely behind me)”라면서 시장 후보에서는 사퇴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지난 5월 시장 출마 선언을 통해 정계 복귀를 노리고 있는 위너는 현재 지지율에서 다른 후보들을 앞서고 있으며, 뉴욕이 전통적인 민주당의 텃밭인 만큼 9월 당내 경선 승리시 시장 당선이 매우 유력하다.

한편 위너의 아내이자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부 장관의 보좌관으로 활동했던 후마 아베딘 (37)은 두 번의 스캔들을 겪는 동안 침착하게 남편의 옆자리를 지켜 눈길을 끌었다.

그녀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남편을 사랑하며 용서한다”고 밝혔으며, 자신들이 “앞으로 나아가고 있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정계에 뜻이 있는 아베딘이 자신의 정치적 야망을 위해 남편의 외도를 눈감아 주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뉴요커의 에이미 데이비드슨은 아베딘을 “불가사의한 정치적 아내 (Preternatural Political Wife)”라고 부르면서, 그녀의 태도는 클린턴 전 장관의 영향력이 미쳤을 지 모른다고 추정했다. 클린턴 전 장관의 남편은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은 재직중이던 1990년대 후반 성추문에 휘말린 적이 있다.

위너가 뉴욕의 유권자들로부터 자신의 외도를 용서받느냐에 따라 그의 성공적인 정계복귀 여부가 결정될 전망이다. (코리아헤럴드 윤민식 기자)

 

<관련 영문 기사>

Weiner in another sex scandal

New York City mayoral candidate Anthony Weiner was recently accused of sending explicit photos and text to a woman online, a scandal which further smeared his name two years after he disgracefully resigned from Congress in 2011 for similar behavior.

Weiner acknowledged early Tuesday that he had engaged in sexual correspondence with a young woman but maintained that he will not drop out of the mayoral race, saying that the whole incident was behind him.

He said some of the activities happened last summer, well over a year after he admitted to sending revealing photos of himself to several women. In June 2011, Weiner resigned from his post in the aftermath of the scandal.

According to a U.S. gossip website The Dirty, the woman claiming to be Weiner’s correspondent said their interactions took place as late as last December. The website also posted messages and a censored photo of what appears to be a man’s genitals, which was supposedly sent by Weiner.

The messages also revealed that Weiner later asked the woman to destroy the evidence of their chats. The woman insisted that she never had sex with or was paid by the former congressman.

The revelation came as a slap in the face to Weiner’s supporters, who had been repeatedly assured that his cyber infidelity had ended when it was discovered by the media two years ago.

After his political career crumbled in the 2011 scandal, Weiner rose from the ashes in May and launched a bid for New York City mayor. Weiner’s campaign was well received and he rose as a favorite in the race.

The recent scandal is likely to test the voters’ softening stance toward the politician, who claimed he had effectively spent the last two years trying to amend his relationship with his wife.

Some people have expressed curiosity as to why Weiner’s wife Huma Abedin, who plays a crucial role in his campaign, has publicly offered nothing but support for her unfaithful spouse. Abedin said that she loved her husband and has forgiven him, adding that the couple is “moving forward.”

“Maybe Abedin was brave, but to what end?” wrote Amy Davidson of the New Yorker, calling her “the Preternatural Political Wife.”

Davidson speculated that Abedin’s enormous tolerance to her husband may have been the effect of her former boss Hillary Clinton, someone who is no stranger to the role of a cheated wife. Her husband, former U.S. President Bill Clinton, had been embroiled in a sex scandal in the late 1990s during his tenure at the White House.

Abedin, who is known for political ambition of her own, may be looking to follow the footsteps of her mentor; Hillary Clinton rose as a prominent figure in U.S. politics and was on the verge of grasping the presidency in 2008.

Whether the New York voters will look over Weiner's relapse and back his return to politics is likely to be a key factor in the mayoral race.

By Yoon Min-sik
(minsikyoon@heraldcorp.com)

 

subscribe
헤럴드 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