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사고 희생자 숨지게 한 소방차, 적법 장비 없었다

  • Published : Jul 23, 2013 - 18:00
  • Updated : Jul 24, 2013 - 16:57
지난 7월 6일 아시아나 214편 착륙사고 당시 중국 여고생을 치여 숨지게 한 소방 구조차량에는 열감지 적외선 장비가 설치돼 있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한 미국 언론 매체가 전했다.

샌프란시스코 크로니클에 따르면 사고 여객기 화재진압 과정에서 중국인 여학생 예멍위안(葉夢圓•16)을 치여 숨지게 한 소방 구조차량은 갖춰야 할 적외선 감지기가 없다. 연방 법률에 따르면 모든 구조차량은 적외선 감지기를 갖춰야한다.

FAA 항공안전 전문가 출신으로 현재 컨설팅업무를 하는 벤 카스텔라노는 이 시스템은 바닥에 있는 특정 사물에서 열기를 측정하거나 불에 탄 잔해 속에서 남아있는 남은 불 등을 파악해 인명 교통사고를 막기 위해 고안된 방안이라고 한 언론과의 인터뷰서 말했다.

그는 “사고 때 사람들이 생존해 있을 경우 소방 진압액이 열기를 빼앗아가더라도 여전히 열기를 발산한다”며 “이를 이용해 생존자를 파악할 수 있다”라고 강조했다.

조앤 해이스-화이트 샌프란시스코 소방국장은 공항 내 일부 구조차량이 이 장비를 갖추지 못하고 있다고 인정했으나 이 장비가 중국 여학생의 희생을 막는데 핵심 역할을 했을 것이라고 아직 단정할 수는 없다고 주장했다. 데일 카네스 소방부국장도 “이 시스템이 여학생의 죽음을 막일 수 있을지는 모르겠다”며 “이는 전적으로 추측에 근거한 것일 뿐”이라고 말했다.

산마테오 자치주는 여고생 예멍위안이 항공기 추락사고 직후 살아있던 것으로 확인했다고 발표했다.

아시아나 항공기 추락사고 후 이 학생은 항공기에서 탈출했지만 사고 대응팀이 분사한 화재진압 거품에 묻혀 소방 구조차량 시야에 들어오지 못했다.

소방 구조차량으로 인해 사망한 여학생의 절친인 16살 리우예핑은 항공기 추락 과정에서 중상을 입어 병원에서 치료를 받다가 지난 7월 12일 사망했다. (기사: 윤민식 기자, 번역: 김정보 인턴기자)



<관련 영문 기사>

Fire truck that killed Asiana victim had no heat sensors

The fire truck that ran over and killed a Chinese girl after an Asiana Airlines jet crash-landed on July 6 was not equipped with heat-sensing equipment, U.S. media reported Monday.

According to the San Francisco Chronicle, the vehicle that caused the death of 16-year-old Ye Mengyuan did not have forward-looking infrared technology. The U.S. Federal Aviation Administration requires all aircraft rescue trucks to install the equipment.

A former FAA safety expert Ben Castellano told the newspaper the accident could have possibly been averted by the technology, which measures heat from objects on the ground and creates a map of upcoming obstacles for drivers to navigate through.

“Had the person been alive -- the foam has a cooling action, but the body would still have given off some ambient heat that could have been visible,” Castellano, former acting manager of airport safety for the FAA, was quoted as saying.

San Francisco Fire Chief Joanne Hayes-White, however, said that she was not sure whether the equipment could have stopped the accident from happening. Assistant Deputy Fire Chief Dale Carnes also said that it would be a “complete conjecture” to say that the system would have prevented Ye’s death. On Friday, the San Mateo county coroner confirmed that Ye had been alive after the aircraft had gone down, killing two and leaving 180 people injured.

In the chaotic aftermath of the accident, the high school student from China was covered with fire retardant foam sprayed by the rescue workers, which made her virtually invisible to the fire engine that fatally injured her.

Two other girls died in the accident: Ye’s close friend Wang Linjia was killed in the crash, and 15-year-old Liu Yipeng died at a hospital on July 12 after sustaining severe injuries.



by Yoon Min-sik

(minsikyoon@heraldcorp.com)
subscribe
헤럴드 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