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청소년들 애인 ‘눈알 핥기’ 유행, 눈병 우려

  • Published : Jun 14, 2013 - 18:22
  • Updated : Jun 14, 2013 - 18:22

일본에서 청소년들 사이에서 애정의 표현으로 눈알을 직접 핥는 행위가 유행하고 있다.

스스로를 초등학교 교사라고 밝힌 한 네티즌은 최근 네이버 일본법인이 운영하는 네이버 마토메에 글을 올려 6학년 남자아이가 한 소녀의 눈알을 핥는 장면을 목격했다고 밝혔다.

소스라치게 놀란 그에게 아이들은 “우리만 하는 것이 아니라 다른 아이들도 모두 하고 있다”고 설명했고, 곧이어 열린 학급회의에서 반 학생들 중 3분의 1정도가 ‘눈알 핥기’를 경험한 적이 있었다는 것이 드러났다.

자신이 중학교 교사라고 밝힌 또 다른 네티즌은 최근 반 학생들 사이에서 눈병이 급증하는 추세를 보였는데, 체육관에서 소녀의 눈을 핥고 있는 한 소년을 보고 그 이유를 알게 되었다고 적었다.

이 행위는 아이들 사이에서 깊은 애정을 표하는 의미가 있다고 한다.

허핑턴 포스트에 따르면 ‘눈알 핥기’ 유행은 일본을 넘어 미국에까지 전파된 듯 보이는데, 버진 아일랜드의 일렉트리카 에너지아스 씨는 인터뷰를 통해 자신의 남자친구가 몇 년전부터 자신의 눈알을 핥았다면서 “정말 좋았다(just loved it)”고 밝혔다.

그러나 샌디에이고의 한 안과 의사인 데이빗 그라넷은 이러한 행위는 건강을 심각하게 해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혀의 돌기들로 인해 각막 찰과상(corneal abrasion)이 생길 수 있고 또한 입을 씻지 않고 핥을 경우 산(acid)이 눈에 들어갈 수 있다고 설명했다.

 

<관련 영문 기사>

Eye-licking craze seizes Japanese youngsters

A bizarre act of eye-licking is gaining popularity among Japanese students, causing concerns about eye infections.

An anonymous Internet user, who identified himself as a teacher in an elementary school, posted on a Japanese website Naver Matome that he recently spotted a sixth-grade boy licking a girl’s eyeballs.

The students, when confronted, told the teacher that they were “not the only ones doing it.” The teacher opened a class meeting and found out that nearly a third of students in his class have taken part in “eye licking.”

Another Internet user, a middle school teacher, said that he noticed an increasing number of students wearing eye patches in his class. He said he finally understood the reason behind the mysterious epidemic when he witnessed a boy licking a girl’s eye in the school’s gymnasium.

The fad is considered a show of deep affection among Japanese preteens.

According to the Huffington Post, the unusual practice appears to have spread to the U.S. as well. Elektrika Energias, an environmental science student, told the news outlet that her boyfriend started licking her eyeballs years ago, and that she “just loved it.”

The licking of eye, however, can risk one’s health, according to San Diego ophthalmologist David Granet.

“There are ridges on the tongue that can cause a corneal abrasions,” he was quoted as saying.

Granet also said if the eye licking is done without proper washing of the mouth, a person may put acid right into the eye.

(khnews@heraldcorp.com)
subscribe
헤럴드 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