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예산감축 압박에 대규모 인원감축

  • Published : Jun 10, 2013 - 17:05
  • Updated : Jun 10, 2013 - 17:09

세계 젊은이들에게 선망의 대상인 유엔이 대규모 구조조정의 칼날을 맞게 됐다.

반기문 사무총장이 집권 1기부터 `온건하게' 추진해온 개혁마저 거부하다 급기야 예산 감축 압박에 밀려 구조조정 위기에 몰리게 된 것이다.

이로 인해 집권 2기 임기를 본격적으로 수행하고 있는 반 총장에 대한 유엔본부 직원들의 불만과 볼멘소리가 터져 나오고 있다.

◇ "최소 260명 줄인다"…약소국 피해 클 듯

2011년 말 현재 뉴욕 유엔본부에서 일하는 직원은 6천600명가량이다. 여기에는 비정규직도 포함된다. 이를 포함해 세계 곳곳에 나가 있는 유엔 직원은 모두 4만4천명 정도다.

유엔이 창설 이후 처음으로 인력 구조조정을 단행하기로 방침을 정하고 1차 감축규모로 잠정한 260명은 뉴욕에 근무하는 본부직원만을 대상으로 한 것이다.

유엔 예산안의 최종 감축규모가 어떻게 확정되느냐에 따라 구조조정 인원이 더 늘어날 수 있다.

유엔의 2012∼2013년 예산안은 당초 2010∼2011년 예산(54억1천만 달러)보다 4.8% 줄어든 51억5천만 달러(6조원가량)로 정해졌다가 지난해말 종전과 비슷한 54억 달러대로 회복됐다.

그러나 최근 미국을 비롯한 주요 회원국들의 요구로 최소 1억 달러 이상 예산을 줄이라는 요구가 거세지자 쪼그라들 예산에 맞춰 대규모 구조조정에 나서게 된 것이다.

유엔의 한 소식통은 "구조조정 규모가 일단 260명선으로 책정된 것으로 안다"면서 "그러나 예산 확정 규모에 따라 구조조정 대상이 더 늘어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따라 유엔은 정년퇴직하는 직원들의 후임을 뽑지 않을 방침이다. 문제는 후임을 뽑지 않더라도 260명을 다 채우지 못한다는 것이다.

결국 분담금 비율이 떨어지는 약소국 출신의 비정규직 직원이 우선적인 구조조정 대상이 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이 소식통은 관측했다. 약소국의 반발이 예상되는 대목이다.

대규모 구조조정 방침으로 유엔본부 내부에서는 "왜 하필이면 반기문 총장 때 대규모 감축을 단행하느냐"는 불만이 확산하고 있다고 유엔 소식통은 전했다.

유엔의 예산 분담률(2013∼2015년 기준)은 미국은 상한선인 22%, 일본은 10.83%, 독일 7.14%, 프랑스 5.59%, 영국 5.18% 등으로 3년마다 조정된다.

반기문 사무총장은 지난 2011년초 "2012∼2013년 예산을 전 회계연도 대비 3% 줄이라"고 지시했으나 내부 반발 등으로 제대로 이행되지 못했다.

그러자 당시 주유엔 미국대사는 "유엔의 모든 조직이 반 총장이 제시한 과제(예 산감축)를 수행하지 않았다"면서 미국의 분담금을 줄이겠다고 경고했었다.

◇ "총장 주재 8시 회의…거의 아무도 안 나와"

유엔이 대규모 구조조정이라는 칼날을 맞게 된 것은 자체 개혁에 소홀한 나머지 자초한 측면이 크다.

평소 온건한 스타일로 유명한 반 총장이 집권 1기 추진했던 온건한 개혁 방안마저 거부하면서 유엔에 대해선 `글로벌 철밥통', `국경없는 신의 직장'이라는 비아냥거림이 공공연하게 나돌았다.

실제로 반 총장 취임 직후 `고위간부들이 솔선수범하자'는 차원에서 오전 8시 회의 소집을 추진했으나 대부분이 회의에 나오지 않았다는 믿지 못할 일화는 공공연한 사실이다.

간부들의 철저한 비호응으로 반 총장의 8시 회의 계획은 무산됐다.

이후 반 총장이 주요 사업을 추진할 때마다 "한번 해보자"며 임직원을 독려했지만 "왜 해야 하느냐", "구체적인 로드맵을 먼저 달라"는 등의 반발에 부닥쳐 무위에 그쳤다는 후문이다.

유엔의 한 소식통은 "반 총장이 무리한 일을 벌이는 스타일이 아닌데도 그나마도 거부감이 적지 않았을 정도로 유엔 내부에는 개혁 거부 기류가 강하다"고 설명했다.

이에 반 총장이 임직원을 대상으로 각종 연설 때마다 "주인의식을 갖자"고 강조했으나 되레 "유엔에 주인이 어디 있느냐", "권위주의적 복종관계를 도입하자는 것이냐"면서 거부감만 확산됐다는 얘기도 있다.

여기에 이번 구조조정 움직임까지 겹쳐 반 총장에 대한 내부 직원들의 반발이 커지는 실정이다.

유엔의 한 소식통은 "총장이라는 자리가 인기를 기반으로 일하는 곳은 아니지만 집권 2기 임기를 수행하고 있는 반 총장에게는 걸림돌이 될까 우려된다"고 말했다.

   유엔 직원들의 이러한 책임의식 부재를 상징하는 대표적인 행태 가운데는 일부 직원들과 회원국 외교관들의 일과 중 음주문화도 빼놓을 수 없다.

실제로 지난 3월에는 유엔 예산을 다루는 위원회에 상당수 외교관이 음주 출석하거나 아예 나오지 않자 조지프 토셀라 주유엔 미국 부대사가 공개적으로 경고하기 도 했다.

일하지 않는 직원이 늘어나면서 유엔본부의 인사고과 관행에도 기현상이 속출하고 있다고 유엔 소식통은 전했다.

이 소식통은 "일하지 않거나 능력이 떨어지는 직원을 다른 부서로 보내버리기 위해 일부러 인사평점을 가장 높게 주기도 한다"면서 "이런 사정을 모르는 타 부서에서 문제 직원을 덥석 물어가도록 하기 위한 일종의 미끼인 셈"이라고 털어놨다. (연합뉴스)

 


<관련 영문 기사>

U.N. mulls cost-cutting measures amid increasing pressure

By Yoon Min-sik

The United Nations will undergo large-scale restructuring amid international pressure to cut its spending, according to U.N. sources. The unprecedented move is widely interpreted as a sign of problems with its reforms.

South Korea’s Yonhap News Agency, citing unnamed sources, reported Monday that the organization will eliminate at least 260 jobs. The initial job cut plans only target some 6,600 employees working at the U.N. headquarters in New York.

The plan is expected to include the suspension of hiring replacements for retirees and layoffs of contract workers from countries that pay relatively small contributions to the organization.

The overhaul may have been prompted by U.S.-led pressure on the U.N. to cut its costs by at least $100 million, the source said. The U.S. has criticized the U.N. for overspending on its workforce in terms of budgets and salaries.

Joseph M. Torsella, U.S. representative for management and reform to the U.N., had asked in a past statement: “Why is it that both the number and compensation of U.N. personnel have grown so dramatically?” He pointed out that the average total cost of employing one U.N. staff member is $238,000 every two years.

The U.N. source pointed out the organization’s chronic lack of reform as the possible reason behind the failure to cut spending.

“U.N. Secretary-General Ban (Ki-moon) is not the kind of man who forces unreasonable plans, but he was nevertheless met with opposition. This demonstrates the antireform trend within the organization,” the source said.

The U.N. has long been reluctant to change. In 2011, for instance, Republicans even proposed to Susan Rice, then U.S. ambassador to the U.N., that the U.S. withhold or reduce funds to the international body unless it goes through a series of necessary reforms.

Rice agreed on the need for reform, but said the credibility of the U.S. would be undermined if they failed to “pay dues” to the U.N.

The U.S. is the U.N.’s biggest contributor, accounting for about 22 percent of the 193-member organization’s $5.4 billion budget for 2012-2013.

(minsikyoon@heraldcorp.com)
subscribe
헤럴드 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