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실 물로 커피 끓여”...홍콩 스타벅스 ‘십자포화’

  • Published : May 31, 2013 - 17:47
  • Updated : May 31, 2013 - 17:47

홍콩의 한 스타벅스 매장이 화장실 수돗물을 이용해 커피를 끓여온 것으로 밝혀져 소비자들의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홍콩 시내의 유명 빌딩인 뱅크오브차이나타워에 2011년 10월 입점한 이 스타벅스 매장은 하루 5차례에 걸쳐 인근 주차장 공중 화장실의 세면대에서 받아온 수돗물을 식수로 이용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홍콩 현지 매체의 사진을 보면 위생이 불량해 보이는 화장실의 소변기 옆 세면대 수도꼭지에 “스타벅스 전용(Starbucks Only)”라는 표지가 붙어있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스타벅스 홍콩지점 페이스북에는 “정말 실망스럽다”, “이제 스타벅스 커피를 구매하는 게 걱정된다”는 내용의 비난글들이 쇄도했다.

웬디 팽 스타벅스 대변인은 “매장에 물을 공급할 수 있는 직접적인 식수원이 없어 빌딩 가장 가까운 곳에서 물을 받아온 것”이라며 “화장실에서 받아온 물은 매장 내에서 정수 절차를 거치기 때문에 세계 보건기구 위생기준을 충족시켰을 것”이라고 해명했다. (연합뉴스)

 

<관련 영문 기사>

HK Starbucks in hot water for using ‘toilet water’: report

A Starbucks in Hong Kong’s financial district allegedly has used water from a bathroom sink to brew its coffee for the last two years, according to a local newspaper report.

The reports said the store had been using tap water from the nearby bathroom five times a day since it opened in October 2011.

A photograph taken by the Hong Kong-based newspaper shows a sign reading “Starbucks Only” attached to the tap near a urinal in the men’s restroom.

The news shocked many customers in Hong Kong and they vented their anger on the cafe’s Facebook page.

One customer said, “Starbucks, you need to make an open declaration that such crap is not repeated anywhere else, and fire the idiot who thought up the water supply ‘solution.’”

But Starbucks spokesperson Wendy Pang explained that “there is no direct water supply to that particular store, that’s why we need to obtain the drinking water from the nearest source in the building,” and added that the water went through a purification process in the shop and would meet the WHO’s standards.

From news reports

(knews@heraldcorp.com)

subscribe
헤럴드 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