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토픽> '리딩메이트' 뛰면서도 독서 가능케 한다

  • Published : Apr 18, 2013 - 09:46
  • Updated : Apr 18, 2013 - 11:16

123rf


인디아나주 퍼듀대학교의 연구진들은 최근 러닝머신 위에서도 용이하게 책을 읽을 수 있는 혁신적인 발명품을 내놓았다.

연구를 주도한 생산 공학과 이지수 교수는 “많은 사람들이 뛰는 동시에 읽는 것을 하지 못하는데, 그 이유는 눈이 향하는 텍스트의 위치가 상대적으로 계속 바뀌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연구진들은 “리딩메이트 (ReadingMate)”라는 시스템을 개발하여 러닝머신을 뛰고 있는 사람들의 움직임에 맞춰 텍스트가 자동으로 조정될 수 있게끔 했다. 새로운 시스템을 이용했을 시 사람들이 뛰고 있다고 해도 시각적으로는 글자가 가만히 있는 것 처럼 보였다.

뛰는 도중 글을 읽을 때, 가장 방해가 되는 요소는 머리의 수직적 움직임이다. 연구진들은 이 움직임을 구체적으로 알아보기 위해 지원자들을 대상으로 적외선 안경을 끼게 했다. 또한 적외선 카메라로 촬영하여 이들 머리의 움직임을 좀 더 상세히 관찰하였다.

연구진들은 촬영결과를 바탕으로 움직임의 알고리즘을 만들었다. 뛰는 사람 머리의 움직임을 보완할 수 있도록 텍스트의 움직임을 조정했다.

리딩메이트 시스템은 운동하는 사람뿐만 아니라 무거운 장비나 용품을 조작하는 사람이나 비행기 조종사들에게도 유용할 것이다라고 연구자는 말했다. (코리아 헤럴드)

<관련 영문 기사>

System allows for reading on a treadmill by ‘bouncing’ text

Researchers at Purdue University in Indiana say a reading innovation will allow treadmill users to work their bodies and brains at the same time.

Engineers at Purdue have developed a system called ReadingMate that adjusts text on a monitor accommodate the bobbing motion of a treadmill user‘s head so that text appears to be still, the university said in a release Tuesday.

“Not many people can run and read at the same time,” industrial engineering Professor Ji Soo Yi said. “This is because the relative location of the eyes to the text is vigorously changing, and our eyes try to constantly adjust to such changes, which is burdensome.”

Determining the primary impediment to reading while running is the head’s vertical movement, the researchers came up with a system to allow a treadmill user to read normal-size text on a small monitor mounted in front of the machine.

In tests, volunteers on treadmills wore goggles equipped with infrared LEDs and an infrared camera that tracked the runners‘ bobbing heads.

The researchers worked to create an algorithm to correctly move the text to compensate.

“You can’t just move the text exactly in sync with the head because the eye is already doing what it can to compensate,” researcher Bum chul Kwon said. 

“So you have to account for that compensation by moving the text slightly out of synch with the head motion.”

The system also might be useful for people like heavy equipment operators and aircraft pilots, the researchers said.

“Both may experience heavy shaking and turbulence while reading information from a display,” Kwon said. “ReadingMate could stabilize the content in such cases.” (UPI)
subscribe
헤럴드 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