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안데르탈인 현실세계로 돌아오나

  • Published : Jan 22, 2013 - 14:38
  • Updated : Jan 22, 2013 - 14:38
미국의 한 유전학계 권위자가 원시인류를 복제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고 영국 일간지 텔레그래프가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 하버드대 의과대의 조지 처치 유전학과 교수는 약 3만3년 전 멸종한 것으로 추정된 네안데르탈인을 복원할 수 있을 정도의 DNA를 네안데르탈인 화석 뼈에서 추출하는 데 성공했다고 설명했다.
33,000년 전 멸종한 네안데르탈인으로 추정되는 사진 (Telegraph)


이어 대리모를 해줄 여성 자원자만 있으면 이 원시인류를 복제할 수 있다고 최신 저서 ‘리제네시스’(Regenesis)에서 주장했다.

그는 네안데르탈인의 네안데르탈인 게놈 일부를 추출해 인간의 줄기세포에 이식한 뒤 태아(임신 8주 이후의)를 여성의 자궁에 착상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과학자들과 종교 관계자들의 우려의 목소리 또한 높다.

누가회 관계자 필리파 테일러는 “윤리적 문제와 안전 문제서부터 어디서부터 시작해야 할 지 모르겠다,”고 전했다. (코리아헤럴드)



<영문 기사>

Reconstructing Neanderthal DNA envisioned

By Newsreports

Is it possible to give birth to a Neanderthal baby? Professor George Church of Harvard Medical School says it is in his recent book “Regenesis.”

Church said that bringing back the 33,000-year-old extinct species is plausible with the reconstruction of Neanderthal DNA and a surrogate mother, the Daily Telegraph reported Sunday.

“I have already managed to attract enough DNA from fossil bones to reconstruct the DNS of the human species largely extinct. Now I need an adventurous female human,” Church said to German magazine Der Speigel.

The artificially reconstructed DNA would be injected into stem cells, human embryo cells and implanted in the womb of a surrogate mother.

Critics, however, voiced concerns over the proposal.

“It is hard to know where to begin with the ethical and safety concerns,” said Philippa Taylor, an official from the Christian Medical Fellowship. 
(khnews@heraldcorp.com)
subscribe
헤럴드 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