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World’s rarest language on verge of extinction

Linguists from the University of Oxford are striving to preserve the Dusner, an endangered Indonesian tribal language, as its only three speakers were reportedly injured in natural disasters.

Two of them narrowly escaped death during a flood and the other was living next to a volcano when it erupted, the Astralian newspaper said.

The scholars including Mary Dalrymple, a professor of syntax, have visited the country to capture the language, the newspaper reported.

“It has been a nervous few months waiting to hear whether or not our speakers survived,” she was quoted as saying. “The woman was badly affected by the volcano. She was stuck and couldn’t leave, but she did survive.”

There are only three Dusner speakers left, all now in their 60s and 70s. The average life expectancy of the country is only 71.

“This illustrates why our project is so important. We only found out that this language existed last year, and if we don’t document it before it dies out, it will be lost forever,” the professor said.

According to her, Dusner-speaking parents considered Malay more important when getting a job and did not teach the language to their children. Therefore, their decedents do not speak the language. There is also no written form, so all stories or history told in the language can only be communicated orally.

The report said there are roughly 130 languages that are spoken by less than 10 people. There are about 6,000 different languages spoken all over the world for now, with half of them likely to disappear by the end of the century.

Kang Yoon-seung Intern reporter
(koreacolin@gmail.com)




<한글뉴스>

사용자 3명뿐인 희귀어 사멸 위기

전 세계 중 사용자가 단 3명 뿐인 더스너어(語)를 보존하기 위해 옥스포드 대학교 연구원들이 최근 인도네시아를 방문한 사실이 밝혀져 화제다.

지금까지 전 세계에는 130여개의 언어가 모국어 사용자가 10명이 채 되지 않아 사멸될 위기에 처해 있다. 현존하는 6000여개 언어 중, 그 절반이 21세기 안에 사라질 것이라는 관측도 있다.

옥스포드 대학교 Mary Dalrymple 구문론 교수는 “지난 몇 달 동안 이 언어의 사용자가 살아 남았는지 여부를 확인하며 많이 불안했다”고 밝혔다. 그녀는 또 “(언어 사용자가 사고를 당했다는) 이 사실은 우리 프로젝트가 중요하다는 것을 시사한다. 작년까지 이 언어가 존재했다는 사실을 확인했고, 사멸하기 전에 보존하지 않으면 영원히 사라질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더스너어를 구사하는 부모들은 자녀들이 취직하는데 말레이어가 더욱 중요하다고 생각을 했기 때문에 그 모국어를 가르치지 않았고, 때문에 자녀 세대들은 부모 세대의 언어를 구사하지 못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 언어는 또한 문자도 없어서 모든 전래동화 등은 구전으로만 전해졌다.

현재 살아남은 더스너어 구사자는 60, 70대 등 고령이며, 인도네이시아 평균 기대 수명이 71세인 점을 감안하면 시간이 별로 남지 않다고 외신들은 보도했다.

한편 더스너어는 5진법을 사용하는 등 매우 독특한 형태를 지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예를 들어, 숫자 6 (rindi yoser)은 “5 (rindi)”와 “1(yoser)”를 결합한 형태를 취하고 있다.
  • 코리아헤럴드 네이버 채널이벤트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