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Brain surgery during ancient times

After long period of research on Tibetan Tripitaka, a Buddhism text, researchers found out that brain surgery was practiced even during ancient times.

The text contained information that originally had been passed down orally until being written down in the third century B.C. It was then translated into the Tibetan language from Sanskrit.

“The 2,900-year-old Tibetan Tripitaka states clearly why and how brain surgery was carried out,” said Karma Trinley, an associate professor from the Tibetan language and literature department of Tibet University to Xinhua.

According to the professor, the Tripitaka described how a young doctor observed brain surgery being performed by a veteran surgeon. The younger of the two, named “Tsogyel,” only had the right to observe the surgery with patient’s permission. They are to be a skilled surgeon in the future.

The detailed text described how the surgeon tried to operate the patient’s brain with a pair of tweezers.

Tripitaka mentioned that the patient had a severe pain and had to bang his head with hard objects to ease the headache.

Before the findings scholars disputed the meaning of ancient brain surgery, as some considered it a religious ritual or a therapy used by witches and wizards.

Kang Yoon-seung (koreacolin@gmail.com)
Intern reporter
Edited by Rob York


<관련 기사>

“티베트서 적어도 2천900년전 뇌수술”

(베이징=연합뉴스) 인교준 특파원 = 뇌수술이 적어도 2천900년 전에 티베트서 이뤄진 것으로 티베트 트리피타카(Tripitaka, 三藏)에 기록돼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중국 티베트(시짱•西藏)자치구 성도인 라싸(拉薩) 소재 라싸대의 카르마 트린레이 티베트학 교수는 20일 관영 신화통신에 “2천900년된 것으로 알려진 티베트 트리피타카에 뇌 수술이 어떤 이유로, 어떻게 진행됐는 지 분명하게 기술돼 있다”고 밝혔다.

카르마 교수는 고대 티베트 문학과 불교, 서예연구가로 지난 1970년부터 트리피타카를 연구해왔다고 신화통신은 전했다.

그는 “트리피타카에 티베트어로 ‘초곌’로 발음되는 인도의 젊은 의사가 전문 외과의사가 집도하는 뇌수술을 목격한 장면이 기술돼 있다”며 “당시 환자는 심한 두통을 앓아 고통을 잊기위해 그의 머리를 단단한 물체에 반복적으로 들이받았던 것으로 적혀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수술에서는 전문의가 두 개의 핀셋을 사용하는 장면도 묘사돼 있다”고 덧붙였다.

트리피타카는 고대 불교 경전 모음집으로 구전으로 내려오다가 BC 3세기 경에 문자로 옮겨졌고 산스크리트어로도 번역돼 인도로도 전해진 것으로 알려졌다.
  • 코리아헤럴드 네이버 채널이벤트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