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Shilla Hotel bans hanbok, offers apology

The Shilla Seoul CEO Lee Bu-jin (Yonhap News)
The Shilla Seoul CEO Lee Bu-jin (Yonhap News)

The Shilla Seoul on Wednesday apologized for banning a hanbok-clad customer from entering its restaurant, the Park View, which provoked fierce criticism in the nation’s cyber space.

The controversy sparked when well-known hanbok designer Lee Hye-sun of Damyeon was reportedly banned from entering the Park View on Tuesday evening by a restaurant staff, who is reported to have said the Korean traditional costume was “dangerous” clothing and can “get in the way” of other people, according to local news reports and Twitter feeds.

The Shilla Seoul is run by CEO Lee Bu-jin, the eldest daughter of Samsung Electronics chairman Lee Kun-hee. In January, Hong Ra-hee, wife of Lee Kun-hee, celebrated the 70th birthday of Lee wearing hanbok at the Dynasty Hall of the hotel.

In response to the strong criticism, the hotel released a statement apologizing but did not offer a clear stance on whether it will allow hanbok-clad guests from now on.

“The Shilla Seoul has been informing every guest since last year that hanbok wearers can get their clothes stepped on by others or make others fall over hanbok, since some complaints by other guests were reported to the restaurant,” said the hotel in a statement.

“We apologize for creating inconvenience to the customer and we will correct the measure shortly to better provide quality service.”

The statement did not elaborate whether the hotel originally banned hanbok at the restaurant or not, but a spokesperson for the hotel said there was no such rule banning hanbok in the first place.

“We apologize that our staff were not properly trained to explain in detail why the restaurant asks hanbok-wearing customers to ‘be careful at the buffet dining hall,’” the spokesperson said.

As to why Internet users say Lee was “banned” from entering, the spokesperson did not offer a clear answer.

Designer Lee, famous for her hanbok costumes featured in famous Korean films including ”Ssanghwajeom“ (a frozen flower), could not be reached.

By Kim Yoon-mi (yoonmi@heraldcorp.com)

<한글 기사> 

신라호텔 "한복은 위험"..출입 거부

이부진 사장 직접 사과 내용 추가

논란 일자 이부진 사장 직접 방문해 사과

신라호텔이 한복을 입은 손님의 출입을 거부해 논란이 일고 있다.

13일 일부 인터넷 포털사이트 게시판에 올라온 글과 호텔 측에 따르면 한복 디자이너 이혜순씨는 12일 저녁 신라호텔의 뷔페 레스토랑 '파크뷰'에 들어가려다  한 복을 입었다는 이유로 호텔 직원으로부터 제지를 당했다.
이씨의 지인이라고 자신을 밝힌 한 트위터 이용자는 이러한 내용을 전하며 당시 호텔 직원이 "한복은 위험한 옷이다. 부피감이 있어 다른 사람들을 훼방할 수 있다"며 이유를 댔다고 전했다.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전통을 존중한다는 신라호텔이 한복을 입고 식당에 못 들어가게 하다니, 대체 어느 나라 호텔이냐"면서 분통을 터뜨렸다.

비판여론이 확산되자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은 이날 오전 청담동에 있는 이씨의 가게를 방문해 직접 사과했다고 호텔 측은 전했다.

또 이날 오후 임직원 일동 명의로 "물의를 일으켜 정중히 머리숙여 사과드린다"는 사과문을 보도자료를 통해 배포했다.

신라호텔은 "음식을 직접 가져다 먹어야 하는 뷔페의 특성 때문에 지난해부터 한복을 입은 고객에게 일일이 (불편이 생길 수 있다는) 안내를 해주는 상황"이라며 "이런 조치는 다른 고객이 한복에 걸려 넘어지거나 한복을 밟히는 등 고객간 불만사항이 생겼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신라호텔은 "식당 입장 전에 한복을 입은 고객에게 관련 내용을 자세히 설명하도록 했으나 직원의 착오로 미숙하게 안내됐다"며 "조속히 시정하겠다"고 해명했다.

(연합뉴스)
  • 코리아헤럴드 네이버 채널이벤트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