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More marriages end due to financial conflicts

 


 The number of South Korean couples who got divorced due to conflicts over money surged almost 78 percent in the past decade, a survey said Tuesday, indicating that financial problems are becoming a major factor in the rising divorce rate.

   According to the survey of 4,405 divorced people conducted between 1990-2009 by one of the country's leading matchmaking firms Sunwoo, 12.7 percent of marriages that ended in divorce between

2000-2009 attributed the split to financial problems, up from 7.1 percent in 1990-1999.

   Some 15.5 percent split up due to a spouse's affair in the 2000s, up from 12.7 percent in the 1990s, while a family row took up 11.2 percent, a rise from 7.3 percent, the study showed.

   However, the survey said that divorces due to domestic violence dropped from 5.7 percent to 3.7 percent during the same period.

   As more middle-aged or older couples got divorced than before, the average age during one's first divorce also increased from 35.6 to 38.4 for males and from 31.2 to 33.9 for females, the survey said.

   "Since the Asian financial crisis in the late 1990s, economic factors have become some of the most important matters for a family," Gu Ki-dong, a professor at Shingu University who jointly conducted the survey, said in a statement.

   In 2010, 326,000 couples tied the knot while 116,000 other pairs went their separate ways, surging from 42,000 divorces in 1990, according to the national statistics agency.





<관련기사>

'돈 때문에 이혼' 10년새 78% 급증

이혼부부 결혼 기간 4.2년→7.8년

    (서울=연합뉴스) 김계연 기자 = 2000년대 들어 돈 문제로 갈등을 겪다가 갈라서 는 부부가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5일 결혼정보회사 선우가 신구대학 경영과 구기동 교수와 함께 1990~2009년  이 혼한 남녀 4천405명을 상대로 설문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경제적ㆍ금전적 문제로 이 혼했다고 답한 비율은 1990~1999년 7.1%에서 2000~2009년 12.7%로 77.8% 증가했다.

   '가족간 갈등' 때문이라는 답변은 7.3%에서 11.2%로 늘었고 '외도 등 부정한  행 위'로 갈라선 비율도 12.7%에서 15.5%로 상승했다.

    반면 '육체ㆍ정신적 학대'로 인한 이혼은 5.7%에서 3.7%로, 질병 때문에 이혼한 부부는 6.4%에서 4.0%로 줄었다.

    중년이나 황혼기에 갈라서는 부부가 늘면서 평균 이혼 연령은 남자가  35.6세에 서 38.4세로, 여자는 31.2세에서 33.9세로 각각 2.7세 가량 많아졌고 이혼한 부부가 결혼 이후 함께 산 기간도 4.2년에서 7.8년으로 상당히 늘어났다.

    선우 관계자는 "과거에는 결혼이 가족 간의 만남이었다면 IMF 위기를 겪으면서 돈이 가정을 꾸리는 데 가장 큰 문제로 떠올랐다"며 "핵가족화가 진행되면서 가족간 갈등으로 인한 이혼도 점점 늘어날 것"이라고 분석했다.

    

  • 코리아헤럴드 네이버 채널이벤트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