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31 N. Koreans arrive in S. Korea by boat, but no wish to defect

Thirty-one North Korean people crossed the tense Yellow Sea border by boat and arrived in South Korea two days ago, but they have not expressed any wishes to defect to the South, a military official said Monday. 

The North Koreans, consisting of 11 men and 20 women, arrived on Yeonpyeong Island by a wooden fishing boat in thick fog at around 11 a.m. Saturday and were towed away to the western port city of Incheon, said the official at the South's Joint Chiefs of Staff (JCS). 

"So far, the North Koreans have not expressed a wish to defect," the official said, asking not to be named because an investigation is still under way. 

The official confirmed that the North Koreans are a "work group," not family members.

The JCS official said intelligence authorities will announce details after their interrogation is finished. 

Another military official, who also spoke on the condition of anonymity, said investigators are looking into the possibility that the North Koreans arrived on Yeonpyeong Island after drifting at sea.

Activists hold pictures of N.Korean defectors in Washington D.C. (Yonhap News)
Activists hold pictures of N.Korean defectors in Washington D.C. (Yonhap News)


There are no children among the North Koreans, and they were believed to have left North Korea's western port city of Nampo, about 60 kilometers southwest of Pyongyang, according to the military official. 

"Given the circumstances so far, they might have been drifting after setting the wrong coordinates or losing power on their boat," the military official said. 

The arrival of North Koreans also came at a sensitive time as military officials from Seoul and Pyongyang are set to hold their first dialogue on Tuesday since the North's deadly attack of Yeonpyeong last November. 

Tensions on the Korean Peninsula have remained high since the North shelled Yeonpyeong, killing two civilians and two marines. 

More than 20,000 North Koreans have arrived in South Korea since the end of the 1950-53 Korean War.

(Yonhap News)

 

<관련 한글 기사> 

北주민 31명 월남..귀순의사 없어
소형 동력선 갯벌 걸려..어구 식별돼 조업중 표류한듯

지난 5일 오전 11시께 북한 주민 31명이 어선을 타고 서해 연평도 인근 북방한계선(NLL)을 통해 남쪽으로 넘어왔다.

합참 관계자는 7일 "지난 5일 오전 11시께 31명이 탄 어선(5t.동력선) 1척이 연평도 북방에서 NLL 쪽으로 남하하는 것을 포착했다"며 "해군 고속편대가 출동해 NLL 남방 1.6마일 지점에서 검문검색한 뒤 예인조치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북한 주민들은 현재 관계기관에서 조사를 받고 있다"면서 "아직 귀순의사를 밝힌 주민은 없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정부 소식통은 이와 관련, "황해도 남포에서 출발한 것으로 추정되는 북한의 고기잡이 어선이 연평도로 넘어와 군 당국이 인천으로 곧바로 예인 조치했다"며 "어선에는 남자 11명, 여자 20명이 타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당시 해상은 시정 91m로 짙은 안개가 끼어 있었고 조류 흐름이 매우 빠른 곳이었으며 주민을 태운 어선은 갯벌에 걸려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해군은 검문검색 요원을 태운 고속단정(RIB)을 어선으로 접근시켜 승선토록 한 뒤 1차적으로 남하 경위와 귀순 의사 여부를 확인했다. 어선에는 고기잡이용 어구가 식별되어 조업 중 표류한 것으로 당국은 추정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 소식통은 "현재 정부 관련기관에서 월남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며 "배에 탑승한 북한 주민은 가족단위가 아닌 작업반으로 비자발적으로 NLL을 넘어온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군 관계자는 "연평도는 북한 해안선으로부터 거리가 12㎞ 정도밖에 안 된다"며 "지금까지 연평도로 북한 주민이 탈북하거나 조류에 떠내려온 경우가 몇 차례 있었다"고 밝혔다.

정보 당국은 이번 북한 주민의 집단 월남이 단순 표류가 아닌 자발적인 탈북일 가능성에 대해서도 신중하게 조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북한 주민의 대규모 월남은 2002년 8월19일 21명이 어선을 타고 서해로 귀순한 데 이어 2009년 10월 1일 11명이 전마선을 타고 동해로 귀순한 이후 처음이다.

(연합뉴스)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