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Entertainment

Indonesian star gets jail after sex-tape scandal

BANDUNG, Indonesia (AP) ― An Indonesian pop star who rocked this predominantly Muslim nation after several homemade sex tapes found their way to the Internet was sentenced Monday to three years in jail.

Nazril “Ariel” Irham’s trial has made headlines and dominated chatter on social networking sites like Facebook and Twitter for more than three months.

Nazril
Nazril "Ariel" Irham and Girlfriend Luna Maya (AP-Yonhap)

Fans insist he did nothing wrong, making the tapes in the privacy of his own home. But Islamic hard-liners warned that his actions had contributed to the country’s moral decline.

The 29-year-old singer ― who said the videos were stolen and posted online without his knowledge ― was the first celebrity to be found guilty of violating the country’s strict anti-pornography law that went into effect in 2008.

Presiding Judge Singgih Budi Prakoso said the star made the videos with two celebrity girlfriends and did nothing to prevent their wide distribution.

He sentenced him to three years in jail ― well short of the maximum 12, angering hundreds of protesters who gathered outside ― and fined him $25,000.

“As a public figure, the defendant should be aware that fans might imitate his behavior,” Prakoso said, adding that Ariel, lead singer of the group, Peterpan, also showed no remorse.

Indonesia, a secular country of 237 million people, has more Muslims than any other country in the world. Though most are moderate, a small extremist fringe has become more vocal in recent years.

They have pushed through controversial laws ― like the anti-porn bill ― and attacked anything they perceive as blasphemous, from transvestites and bars to ‘deviant’ religious sects.

<한글뉴스>

섹스비디오 파문 印尼 최고 가수 3년6월형

(반둥<인도네시아> AP AFP=연합뉴스) 여자친구들과의 성관계 녹화물로 지난 3개 월간 인도네시아를 떠들썩하게 만든 동남아 최고 인기가수중 한 사람인 나즈릴 아리 엘 이르함(29)이 31일 법정에서 음란물척결법 위반죄로 3년6월의 징역형과 2만5천달 러의 벌금형을 받았다.

    이에 밴드 '피터팬'의 리드 싱어인 그의 팬들은 그가 자신의 집에서 개인적으로 만든 녹화물을 누군가 훔쳐 가서 인터넷에 올린 것이므로 그에게 잘못이 없다고  거 세게 반발하고 나서, 트위터에선 '석방아리엘(freeariel)'이라는 해시태그가 검색순 위 최상위권에 올랐다. 

    그러나 수도 자카르타에서 동남쪽으로 120km 떨어진 반둥의 지방법원 밖에선 재 판 시작에 앞서 시위대 수백명이 아리엘의 이름을 외치며 그에 대한 처벌을  요구하 기도 했다. 

    인도네시아는 세계 최대의 이슬람 인구국이면서도 대부분 온건 이슬람이어서 비 교적 세속적인 사회이지만, 근년들어 소수의 과격파 목소리가 커지고 있으며, 이런 배경 속에서 지난2008년 엄격한 음란물척결법이 논란 속에 입법됐고, 아리엘이 이 법에 의해 처벌받는 첫 유명인사가 됐다. 

    아리엘은 지난해 6월 인터넷에 올려진 이 녹화물을 도난당해 자신은 모르는  사 이에 벌어진 일이라며 "내가 유포한 게 아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날 법원은 아리엘이 녹화물이 널리 유포되는 것을 막으려는 어떠한 조치도 취 하지 않았으며, 아무런 반성의 빛도 보이지 않는다고 중형 선고 이유를 밝혔다.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