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 Herald 한국어판 > Sports

"수영대회에 중국 물 마셔라" FINA 요구에 광주시 난감중국 후원 생수 40만병 공급…조직위 "부족해,국산 사용" 요구

국제수영연맹(FINA)이 개막을 40여일 앞둔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서 후원을 받은 중국 생수를 사용하라고 요구해 광주시와 조직위원회가 난감한 상황에 놓였다. 수질 좋은 국산을 두고 굳이 중국의 물을 들여와...

Updated : 2019.06.02 11:09

패배에도 빛났던 손흥민…졌지만 잘 싸웠다

패배 속에서도 손흥민(토트넘)의 활약은 돋보였다. 손흥민은 2일(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의 완다 메트로폴리타노에서 열린 리버풀과의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 선발 출전했다. 20...

Updated : 2019.06.02 10:09

우승컵에 소변 보는 시늉 ... 중국대회 우승컵 회수당해

한국 18세 이하(U-18) 축구 대표팀이 중국에서 열린 컵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한 뒤 우승컵에 발을 올리고 소변보는 시늉을 하는 등 대회를 모독하는 것으로 받아들여질 수 있는 행동을 해 논란이 되고 있다. 이에 ...

Updated : 2019.05.31 09:22

코치들 선수에 욕설·신체접촉…숙소는 '러브호텔'

전국소년체육대회에서 적지 않은 감독·코치가 초·중학생 선수에게 고함과 욕설 등을 하는가 하면 이른바 '러브호텔'을 숙소로 쓰고 불필요한 신체 접촉도 빈번한 것으로 나타났다. 성폭력 예방 가이드라인도 제대...

Updated : 2019.05.29 15:24

박한이, 음주운전 적발…"책임지고 은퇴하겠다"

2019 KBO리그 최고령 선수 박한이(40·삼성 라이온즈)가 음주운전을 하다 적발된 후, 은퇴를 결심했다. 삼성은 27일 "박한이가 음주운전으로 물의를 빚었고, 도의적인 책임을 지고자 은퇴를 선언했다"고 밝혔다. ...

Updated : 2019.05.28 09:28

손흥민에 인종차별 발언한 웨스트햄 팬 '벌금형'

손흥민(토트넘)을 향해 "DVD를 구해줄 수 있느냐"라며 인종차별적인 발언을 했던 웨스트햄 팬이 영국 법원으로부터 184파운드(약 28만원)의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영국 일간지 가디언은 23일(한국시간) "지난해 10...

Updated : 2019.05.23 09:24

미국 주요매체 파워랭킹 발표…류현진으로 '도배'

"류현진…. 류현진…. 류현진…." 미국 주요매체들은 21일(한국시간) 지난주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파워랭킹을 발표하면서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지난주 활동을 류현진과 관련된 내용으로 채웠다. MLB닷컴은 ...

Updated : 2019.05.21 09:22

손흥민, 다음 시즌 개막전 못 뛴다…3경기 출전 정지 중징계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토트넘의 손흥민이 다음 시즌 개막전에 나설 수 없게 됐다. 잉글랜드축구협회는 7일(한국시간) 본머스전에서 퇴장당한 손흥민에게 3경기 출전 정지 징계를 내렸다고 홈페이지에 발...

Updated : 2019.05.08 09:46

한화 '눈물의 어린이 팬' 찾았다…야구장 초청해 선물

KBO리그 한화 이글스가 끝내기 안타에 감동해 눈물을 흘린 어린이를 찾아 잊지 못할 추억을 안겼다. 한화 구단은 5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kt wiz와 홈경기에 앞서 '눈물의 어린이 팬' 윤준서(9) 군을...

Updated : 2019.05.06 09:19

류현진, ML100번째 등판 앞두고 한식당서 활짝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미국 메이저리그 100번째 등판을 앞두고 한식을 먹으며 기운을 냈다. 류현진은 6일(한국시간)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미국 덴버의 한식당에서 식사한 사진...

Updated : 2019.04.07 09:57

'누가 19위라고 했는가' 다저스 류현진, 에이스급 투구

뜻밖에 찾아온 메이저리그 개막전 선발 등판의 기회.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불안하게 바라보는 시선을 비웃듯 완벽한 투구로 다저스의 개막전 선발투수의 자격을 증명했다. 류현진은 29일(한국시간)...

Updated : 2019.03.29 10:39

이치로 "은퇴 결정 후회 없다…야구를 사랑했다"

미·일 통산 4천367안타를 친 '일본 야구의 아이콘' 스즈키 이치로(45·시애틀 매리너스)가 은퇴했다. 이치로는 미국 메이저리그 생활을 시작한 시애틀 유니폼을 입고, 일본 도쿄돔에서 현역 생활을 마무리하는 영...

Updated : 2019.03.22 09:57

피겨 임은수 측 "세계선수권 연습 도중 美선수가 고의로 가격"

(연합뉴스) 피겨스케이팅 여자싱글의 임은수(신현고)가 세계선수권대회 공식연습 도중에 미국 선수와 충돌해 종아리를 다쳤다. 임은수 측은 미국 선수가 고의로 가격한 것으로 의심된다고 주장해 논란이 예상된다....

Updated : 2019.03.21 09:40

도둑맞은 코비 유니폼, 2년 후 중국서 발견…팬이 구매해 반환

미국프로농구(NBA) 스타 코비 브라이언트의 고등학교 시절 유니폼이 도난당한 지 2년 만에 제자리로 돌아왔다. 발견된 곳은 지구 반대편 중국이었다. 14일(한국시간) 미국 ESPN에 따르면 브라이언트 광팬을 자처하...

Updated : 2019.03.14 09:19

'컷 통과를 위해서라면'…웃통 벗고 위기 넘긴 캐나다 골퍼

캐나다 골퍼가 상의 탈의까지 감행하며 물에 빠진 공을 살려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대회 첫 컷 통과에 성공했다. 드루 네스빗에게 위기가 찾아온 것은 지난 2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팜비치 가든스의 PG...

Updated : 2019.03.03 09:27